러버덕 다시 한국 온다…8년 전 500만 명 찾았는데, 이번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약 500만 명이 관람한 2014년 석촌호수 러버덕. 사진 롯데물산

약 500만 명이 관람한 2014년 석촌호수 러버덕. 사진 롯데물산

고무오리 ‘러버덕’이 다시 한국을 찾는다. 2014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등장해 관람객 500만 명을 끌어모은 지 8년 만이다.

롯데월드타워를 운영하는 롯데물산은 서울 송파구청과 함께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러버덕은 네덜란드 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의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2007년 프랑스를 시작으로 16년째 ‘즐거움을 세계에 퍼트리다(Spreading joy around the world)’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전 세계 16개국에서 25회 이상의 전시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에는 2014년 10~11월 31일간 전시된 바 있다.

올해엔 석촌호수 동호에 높이 18m, 가로 19m, 세로 23m 크기의 대형 벌룬 러버덕이 전시된다. 한정판 굿즈를 판매하는 팝업 스토어(임시매장)뿐 아니라 다가올 핼러윈 시즌에 맞춰 해골덕, 레인보우덕, 드라큘라덕, 고스트덕 등을 만날 수 있는 포토존도 운영된다.

러버덕 프로젝트의 포토존에 마련될 레인보우덕, 해골덕, 드라큘라덕, 고스트덕 모습. 자료 롯데물산

러버덕 프로젝트의 포토존에 마련될 레인보우덕, 해골덕, 드라큘라덕, 고스트덕 모습. 자료 롯데물산

이재원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치유와 희망의 상징인 러버덕을 통해 우리 모두의 마음이 따뜻하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월드타워는 2014년 롯데월드몰 오픈 이래 공공 전시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이 같은 프로젝트는 소셜미디어(SNS) 문화 확산과 정해진 기간에만 볼 수 있다는 희소성이 맞물려 인기를 끌었다. 2016년 33일간 진행된 슈퍼문 프로젝트에는 590만 명이, 2017년 38일간 진행된 스위트 스완에는 650만 명이 다녀갔다.

롯데월드타워가 진행해온 '공공 전시 프로젝트'. 자료 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가 진행해온 '공공 전시 프로젝트'. 자료 롯데물산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