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생존자 구조 소식에…尹대통령 "기적같은 일"

중앙일보

입력 2022.09.06 21:13

업데이트 2022.09.06 21:32

제 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쏟아진 폭우에 휩쓸려 간 실종자가 6일 오후 13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하늘이 도왔다"며 안도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생존 남성의 소식을 보고 받은 뒤 "기적 같은 일"이라며 "소방관과 해병대 등 관계 기관에서는 어려운 수색 여건이지만 실종자가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수색 및 구조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광역단체장과 재난 관련 부처의 기관장과 유선전화로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광역단체장과 재난 관련 부처의 기관장과 유선전화로 대응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실종자 가족 여러분들과 마찬가지로 저 또한 또 다른 기적과 희망을 품고 구조 작업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아울러 현장 지휘관은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철저를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침수된 가운데 이곳에서 실종된 주민 7명 중 1명이 생존 상태로 발견됐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침수된 가운데 이곳에서 실종된 주민 7명 중 1명이 생존 상태로 발견됐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앞서 6일 오전 경북 포항의 한 아파트에서는 "차량을 이동시키라"는 관리사무실 안내방송을 듣고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던 주민 7명이 실종됐다. 윤 대통령은 해당 실종 사고를 실시간 보고 받은 뒤 크게 걱정하면서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내 집무실과 국가위기관리센터 등을 오가며 지하주차장 사고 관련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한다.

한편, 전날(5일)부터 대통령실에 머물며 태풍 상황을 진두지휘한 윤 대통령은 사고 수습이 마무리될 때까지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여 이틀 연속 밤샘 근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