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 32.3%, 4주만에 하락세…"與 내홍 영향" [리얼미터]

중앙일보

입력 2022.09.05 08:40

업데이트 2022.09.05 09:25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태풍 진행상황과 전망, 정부의 대비상황에 대한 종합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태풍 진행상황과 전망, 정부의 대비상황에 대한 종합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대통령실의 인적 개편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비대위 출범과 관련한 당 내홍 여파에 상승세가 멈춘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8월 29일부터 9월 2일(8월 5주차)까지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251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3%포인트 낮아진 32.3%(매우 잘함 18.2%, 잘하는 편 14.1%)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8월2주차 조사에서 8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30.4%로 반등, 8월3주차 32.2%→ 8월4주차 33.6%로 3주 연속 소폭 오름세를 보였으나 4주 만에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6%포인트 높아진 64.9%(잘 못하는 편 10.1%, 매우 잘 못함 54.8%)로 조사됐다.

8월1주차 67.8%→ 8월2주차 67.2%→ 8월3주차 65.8%→ 8월4주차 63.3% 등 3주 연속 떨어지다 4주 만에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긍·부정 평가의 차이는 32.6%포인트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핵심 지지층에서 한 주간의 낙폭이 컸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경북의 경우 부정평가는 9.4%포인트 하락한 57.9%로 나왔다. 긍정평가는 3.3%포인트 하락한 40.9%로 집계됐다.

연령별로 70대 이상은 부정평가가 5.9%포인트 오르며 50.7%로 나타났다. 긍정평가는 5.3%포인트 하락한 44.0%였다.

이념성향으로 분류했을 때 보수층의 부정평가가 5.4%포인트 올라 44.4%가 됐다. 긍정평가는 7.2%포인트 낙하하며 52%로 집계됐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대통령실 소속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비서관·행정관 등을 정리하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지지율은 4주 만에 하락했다”며 “보수층과 대구·경북 등 핵심 지지층에서의 지지율 낙폭이 큰 것이 특징인데,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향한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고, 당은 다시 비대위 출범 준비에 돌입하면서 불거지는 당 내홍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과 ‘윤핵관’을 동시에 겨냥하고 당이 이에 맞대응 하는 모양새가 반복되면서 대통령 지지율은 당분간은 저점 행보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국민의힘, 1.7%p 하락한 37.3% …민주당, 1.4%p 오른 46.4%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은 소폭 하락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소폭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려간 37.3%를 기록, 윤 대통령의 지지율과 함께 소폭 동반 하락했다.

배 수석전문위원은 “이 전 대표의 가처분 인용 이후 서병수 의원의 전국위 의장 사퇴 등 당 갈등이 다시금 표면화된 것이 반영됐다"며 "당은 추석 전 비대위 출범을 선언했지만 이 전 대표는 다시 가처분 신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 향후 당 지지율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1.4%포인트 오른 46.4%로 조사됐다. 이재명 당대표 선출 관련 컨벤션 효과는 미미했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하는 등 '당내 화합 행보'와 '정국 주도권 부각' 요인 등이 지지도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배 수석전문위원은 분석했다.

이밖에 정의당 지지도는 0.7%포인트 오른 3.6%였고, 기타정당은 0.3%포인트 상승한 1.8%로 집계됐다.

무당층 비율은 0.6%포인트 감소한 10.9%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4.2%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