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준석, 지독하게 자기 중심적, 비뚤어진 시각…딱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길 콘서트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길 콘서트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이준석 전 대표가 어찌 그리도 모든 것을 지독하게 자기중심적이고 비뚤어진 시각으로만 보는지 딱하다"고 했다.

차기 당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앞서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편향된 시각으로 자신은 항상 옳고 항상 정의라고 여기며 세상을 재단하는 것이야말로 자유민주주의가 경계해야 할 가장 큰 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편향된 인식체계로 세상을 보면 자신이 가장 똑똑하고 자신은 절대 오류가 없으며 자신과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은 전부 잘못된 사람이라고 인식하게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대구 김광석거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당을 향해 "무엇보다 법원의 판결도 무시하고 당헌·당규를 졸속으로 소급해서 개정해 스스로의 부끄러움을 덮으려고 하는 행동은 반헌법적"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 어때요

그는 "절반을 훌쩍 넘는 국민이 이것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와중에서도 전국위에서 이것을 통과시킨다는 것은 저들의 헌법 무시를 정당 차원에서 막아내지 못하고 다시 한번 사법부의 개입을 이끌어낸다는 이야기"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선 "당대표가 내부총질 한다며 마음에 들지 않아 하는 것도 자유이고, 그를 내친 뒤에 뒷담화 하는 것도 자유"라며 "하지만 그 자유를 넘어서 당헌·당규를 마음대로 개정하고 당무를 뒤흔들어 놓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는 월권"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