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우울증 아닌지 체크해야"

  • 카드 발행 일시2022.09.01
  • 관심사가족과 함께

스마트폰에 푹 빠져 있는 중학교 1학년 남학생(만 13세) 아빠입니다. 아들 재훈이(가명)는 하루 종일 게임하고 유튜브만 봅니다. 공부는 완전 뒷전이에요. 미래에 대한 고민 없이 허송세월을 보내는 아이를 보면 답답합니다.
게임에 빠지기 시작한 건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였어요. 초등 저학년 때까진 공부를 곧잘 했거든요. 성적도 좋았고요. 그런데 이젠 학교에 있는 시간 외엔 종일 휴대전화만 쳐다보고 있네요. 하교 후 학원에 보내면 좀 나아질까 싶었는데, 학원에 며칠 가보더니 절대 다니지 않겠다며 떼를 씁니다.
더 늦기 전에 부모로서 아이에게 다양한 경험과 비전을 제시하고 싶습니다. 부모 말이라면 반항부터 하고 보는 사춘기 아들을 어떻게 이끌어야 할까요?

스마트폰 중독이 의심된다고요? 단순히 사용 시간을 제한한다고 문제가 해결될까요?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