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시, 바르셀로나 진출한 K-뷰티 스타트업의 기술실증 지원

중앙일보

입력

서울시의 중소기업·스타트업의 육성과 진흥을 책임지는 서울산업진흥원(SBA)은 국내 뷰티 테크 스타트업의 바르셀로나 현지 기술‧서비스 실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공모 등을 통해 선정된 3개 스타트업이 150개 이상의 브랜드가 입점한 바르셀로나 최대 쇼핑몰인 ‘웨스트필드 글로리아스’에 진출한다. 9월부터 11월까지 전시‧시연 등을 통해 기술과 서비스 실증에 나서게 된다. ‘웨스트필드 글로리아스’는 바르셀로나 도시계획의 일부로 만들어진 대형 광장에 자리한 쇼핑몰로, 의류 패션 등 150개 이상의 브랜드 매장과 레스토랑, 영화관 등이 입점해 있다.

SBA는 세계적인 관광도시인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국내 스타트업의 혁신제품을 선보이는 시험대이자 유럽 진출의 교두보로 삼기 위해 지난해부터 ‘해외 실증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SBA는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하고, 해외에서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할 수 있도록 맞춤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작년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3D 디스플레이, 모바일 스탬프 등 12개 기술 스타트업의 기술실증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K뷰티의 기술력 수출에 집중하기 위해 ‘뷰티테크’ 기술의 진출에 주력한다. 올해는 공모 등을 통해 3개 기업을 선정, 해외 기술 실증을 지원한다.

3개 기업은 AI 피부 분석 솔루션 기업인 룰루랩(루미니 키오스크 V2) ▴메디컬 홈뷰티 솔루션 기업인 레지에나 ▴두피‧탈모 분석을 통해 맞춤형 제품을 제안하는 ICT 솔루션 기업인 비컨이다. 룰루랩과 레지에나는 피부 측정 및 진단 기술을 통해 현지인들에게 맞는 솔루션 및 제품을 추천하며, 비컨은 IoT 진단 디바이스로 두피와 탈모 상태를 측정, AI가 솔루션 매칭을 통해 최적의 헤어 케어 제품을 추천할 예정이다. 이번 글로벌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은 우리의 K-뷰티테크 기업이 스페인 현지의 고객들에게 우리 기술을 선보이고, 비즈니스 네트워크도 확장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사업 첫 해인 작년에는 12개 스타트업이 1년 간 스페인의 세계적인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의 걸작으로 꼽히는 ‘카사바트요’(4개사), 바르셀로나 최대 쇼핑몰 ‘글로리아스’(5개사), 바르셀로나 3대 복합 쇼핑센터 ‘리야’(3개사)에서 혁신 기술을 실증했다.

모픽은 VR기기나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입체영상을 볼 수 있는 ‘라이트필드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실증했다. 글로리아스 쇼핑몰 키즈존 내부에 설치해 방문객들의 관심과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내 지원사업 기간 종료 후에도 추가로 연장 운영했다.

모바일 스탬프 기술을 보유한 기업 원투씨엠은 복합쇼핑몰 리야의 타파스 캠페인 이벤트에서 종이에 잉크 스탬프를 찍는 방식을 디지털화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가치를 증대시켰다. 직관적인 앱과 시스템 기술을 인정받아 현지 수요처와 사업화를 논의하고 있다.

가우디오랩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가우디의 ‘카사바트요’ 파사드와 연계해 오디오가이드에 몰입감을 높이는 이머시브 오디오 효과를 적용한 기술을 실증했다. ‘카사바트요’ 입구에 QR코드를 설치해 외부 관광객들의 내부 관람을 이끌었다. 최근에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2’ 참가차 바르셀로나를 방문해 카사바트요 기술실증 시연행사에 참여했던 한 국내 대기업과 사업화 논의를 시작했다.

서울산업진흥원은 30일 서울창업허브에서 바르셀로나 시와 교류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하고, 서울과 바르셀로나의 우수 창업기업의 발굴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바르셀로나 시 정부 관계자, 바르셀로나 시의회 의원, 베로니카 탄 바르셀로나 시의회 아시아 지역 담당자와 SBA 대표이사, 작년‧올해 참여 스타트업 등이 참석했다.

김현우 SBA 대표이사는 “바르셀로나 뷰티테크 테스트 베드 사업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과 함께 스페인을 시작으로 K-뷰티를 유럽 전역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바르셀로나 시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두 지역의 비즈니스 생태계 발전과 기술창업 육성 분야의 협력 기회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