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김동호·백종범 교수 선정

중앙일보

입력

제5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동호 연세대 화학과 교수(왼쪽)과 백종범 (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제5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동호 연세대 화학과 교수(왼쪽)과 백종범 (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제5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화학 및 재료 기초 분야에 김동호 연세대 화학과 교수를, 응용 분야에 백종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수상자에겐 각각 1억원의 상금과 상패를 주며, 시상식은 10월 25일 열린다.

김동호 교수는 포피린 분자체를 기반으로 분자의 방향성과 반방향성을 규명해냈다. 이를 통해 ▶비선형 광학 물질 ▶음이온 포획 ▶광반응 및 광활성 물질 등에 응용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아냈고, 관련 연구를 획기적으로 진보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백종범 교수는 그래핀·전이금속디칼코겐 등 2차원 전자공액형 소재에 화학·구조적 제어를 가능케 하는 여러 방법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다차원 신소재 분야 연구를 선도하고, 관련 기술을 산업계에 이전해 상용화 가능성을 높인 업적을 인정받았다.

잠재성이 큰 신진 과학자를 지원하는 연구기금 수상자에는 기초 부문에 정원진 광주과학기술원(GIST) 화학과 교수, 조승환 포스텍(포항공대) 화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응용 부문에는 박문정 포스텍 화학과 교수, 유승호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이들은 유기합성, 고분자, 배터리 등을 연구하고 있다. 재단은 이들에게 3년간 총 1억5000만원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올해 설립 5년 차로, 기초·응용과학기술 발전과 학술 진흥을 위한 과학기술상을 제정하고 연구기금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또 차세대 인재 육성을 위해 이공계 대학생 대상 장학금도 준다. 현재까지 140여 명의 대학생이 장학금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