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만지던데" 성추행 우려에…이태원 비키니녀 "딱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된 여성이 이태원에 다시 등장한 가운데 한 남성이 이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된 여성이 이태원에 다시 등장한 가운데 한 남성이 이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된 후, 비슷한 모습으로 이태원에 다시 등장한 여성이 성추행 우려에도 괜찮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른바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 여성’으로 알려진 임그린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태원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약속 지키려고 이태원 라이딩 다녀왔어요”라며 오토바이 유튜버 보스제이와 인파에 둘러싸여 환호받는 영상을 올렸다. 이들은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며 이태원 골목을 지나갔다.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이 임씨의 엉덩이에 손을 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남성은 임씨의 엉덩이를 두 번정도 손을 댔다.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된 여성이 이번에는 비슷한 옷차림으로 서울 이태원에 나타났다. 사진 임그린 인스타그램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된 여성이 이번에는 비슷한 옷차림으로 서울 이태원에 나타났다. 사진 임그린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 한 누리꾼이 임씨에게 “이태원에서 엉덩이 치는 XX랑 머리 치는 XX 있던데 괜찮으신가요?”라고 물었다.

임씨는 “남들이 보지 않는 부분을 캐치해서 걱정해주는 그대는 마음이 참 따뜻한 사람인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딱히 생각 안 했다. 나를 향해 좋은 표현 많이 해주신 분들에게 행복한 에너지 받고 전파하기 바쁘다”고 밝혔다.

한편 임씨와 오토바이 유튜버 보스제이는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돼 지난 18일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경범죄 처벌법상 과다노출죄는 공개된 장소에서 공공연하게 신체의 주요한 부위를 노출해 타인에게 부끄러운 느낌이나 불쾌감을 줄 경우 적용될 수 있다. 위반 시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처분을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