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심장 스텐트 후 정기검사…"모든 환자에 필요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고 해도 가슴 통증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없다면 정기적인 스트레스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산병원, 대규모 임상연구 결과 "증상 따라 필요시 검사"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박승정·강도윤 교수팀은 관상동맥 중재 시술을 받은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정기적 스트레스 기능검사 여부에 따른 주요 심장사건 발생률 또는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 두 환자군 간 차이가 크게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정기검사가 시술 후 환자 예후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점이 밝혀진 것이다. 이번 연구는 NEJM 최신호에 실렸다.

관상동맥 중재 시술은 협심증 혹은 심근경색과 같은 관상동맥 질환 환자에 가장 많이 시행되는 표준 치료법이다.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혔을 경우에 좁아진 혈관에 관상동맥 스텐트를 삽입해서 혈관을 넓힌다.

통상 심장혈관에 스텐트를 삽입하고 1년이 지나면 심장 기능 확인을 위해 심장 스트레스 기능검사를 한다. 스텐트 재협착이나 심장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생기는 허혈성 심장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추적검사로 운동부하검사, 심장핵의학검사, 약물부하 심장초음파검사 등을 하게 된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박승정·강도윤 교수.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박승정·강도윤 교수.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그러나 연구팀이 국내 11개 병원에서 관상동맥 중재 시술을 받은 고위험 시술 환자 1706명(평균 나이 64.7세)을 대상으로 무작위 배정해 시술 1년 후 스트레스 기능검사를 시행한 환자군 849명과 정기검진 없이 표준치료만 진행한 환자군 857명을 비교분석했더니 두 집단간 주요 임상사건 발생률에 큰 차이가 없었다. 정기적 스트레스 기능검사를 시행한 환자군에서 시술 후 2년째 사망, 심근경색, 불안정형 협심증으로 인한 재입원 등 주요 임상사건 발생률이 5.5%였으며, 정기검진을 시행하지 않은 환자군에서 6.0%였다.

연구팀은 “관상동맥 중재시술을 받은 고위험 환자에서 시술 1년 후 정기적 스트레스 기능검사를 의무적으로 하기보다는 시술 후 가슴 통증, 호흡곤란, 기타 재발이 의심되는 증상이 동반되었을 경우에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의료체계의 적절한 운영에 도움이 된다”며“환자 안전에도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정기 검사가 과연 고위험 환자들의 예후에 얼마나 유효한지 국내 의료진이 대규모 임상연구를 통해 최초로 검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연구팀은 “전 세계 심장 교과서를 새로 쓰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덕우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이번 논문은 경험에 의존해왔던 관상동맥 중재 시술 시술 후 정기적 스트레스 기능검사의 유효성을 평가한 최초의 대규모 무작위 임상연구”라며 “임상적 근거가 불확실한 검사를 최소화하기 위한 공익적 의미가 매우 크며 실제 환자의 진료에도 직접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관상동맥 중재 시술 후 고위험 환자들이 재발에 대한 염려로 무증상임에도 정기검진을 원하는 경우가 많지만, 모든 환자가 필수적으로 정기적 스트레스 기능검사를 받기보다 증상이나 여러 임상상태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검사 유무나 그에 맞는 치료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심장학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심장학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