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함께하는 금융] 업계 최대 823명 ‘블루리본’ 컨설턴트 배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2면

삼성화재는 2022년 손해보험 블루리본 인증 결과 업계 최대인 총 823명의 블루리본 컨설턴트를 배출했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2022년 손해보험 블루리본 인증 결과 업계 최대인 총 823명의 블루리본 컨설턴트를 배출했다. [사진 삼성화재]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총 823명의 블루리본 컨설턴트를 배출했다. 삼성화재는 2022년 손해보험 블루리본 인증 결과 손해보험업계 최대 인원인 823명의 블루리본 컨설턴트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손해보험사 전체 블루리본 컨설턴트 3명 중 1명이 삼성화재 소속인 셈이다.

 블루리본 컨설턴트 인증제도는 손해보험 컨설턴트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다. 판매 실적과 더불어 완전판매 등 모집질서 준수의식이 뛰어난 컨설턴트만 받을 수 있다. 블루리본 컨설턴트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5년 연속 우수인증설계사로 선정되고, 모집질서 위반 사실이 없어야 한다. 또 보험계약 유지율, 실적, 근속연수, 불완전 판매 등 기준을 통과해야 가능하다.

 삼성화재는 블루리본 컨설턴트 배출을 위해 지속해서 혁신적인 시스템과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해왔다.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업계 최초 24시간 디지털영업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언제 어디서나 상담부터 계약체결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또한 삼성화재는 전문 RC(Risk Consultant)로 활동할 수 있도록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한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상품 지식과 컨설팅 역량, 성공사례 공유 등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보험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한다.

 삼성화재는 모바일 학습 플랫폼 ‘MOVE’도 구축했다. 삼성화재 설계사들은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을 활용해 학습할 수 있다. 지점장을 포함한 사내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제작한 실무 중심의 콘텐트를 공급해 설계사의 컨설팅 역량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보호 및 보험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설계사 교육프로그램의 질을 높여갈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블루리본 컨설턴트를 계속해서 늘려나가겠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