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민주당, 대안정당 되겠다” 박용진 “與, 윤석열 사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가 28일 오후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막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재명 후보(왼쪽)와 박용진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서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후보자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재명 후보(왼쪽)와 박용진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서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후보자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은 오후 6시쯤 대의원 투표 및 국민 여론조사 결과 등을 합산해 당 대표와 최고위원 5인을 선출한다.

권리당원만을 대상으로 한 지역순회 경선은 전날 경기·서울을 끝으로 종료된 가운데 당 대표 선거에선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주자들의 최후 정견 발표가 이뤄지는 합동연설회에 앞서 당 주요 인사들은 연단에 올라 나란히 ‘원팀 정신’을 외쳤다.

이재명 “정부여당, 거꾸로 가…민주당이 대안정당 되겠다” 

이 후보는 정견 발표에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향해 “민생 위기의 근본 원인은 양극화와 불평등인데 지금 정부여당은 완전히 거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우리 민주당이 (정부의) 퇴행과 독주를 막고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하지 않겠느냐”며 “국민께서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고 또 혁신해서 이기는 민주당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최소한의 삶이 아니라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나라, 그리고 모두 다 함께 행복한 세상 꼭 만들겠다”며 “유능한 대안정당을 만들겠다. 약속은 지키고 실적과 성과로 유능함을 증명하겠다.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 제대로 행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라면 정부여당에 먼저 나서서 협조하겠다”면서도 “그러나 역사를 되돌리고 국민의 삶을 망치는 퇴행과 독재에 대해선 결연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저 이재명은 권력을 탐하지 않았다. 오로지 일을 할 수 있고 세상을 바꿀 수 있고 더 공정한 사회를 만들 수 있는 권한을 원했다”며 “저 이재명은 당권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 책임과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해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해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박용진 “與 윤석열 사당, 윤핵관이 이끄는 반민주정당” 

박용진 당대표 후보는 이날 정년 발표에서 “내로남불, 계파독식, 진영논리와 악성팬덤에 끌려 다녔던 정치 싹 다 버리고 새로 혁신하고 변화하는 민주당으로 나가자”면서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할 말하고 할 일을 해온 박용진이 당의 새로운 모습을 만들고 ‘민주당의 미래’를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의 지도부 공백 사태’에 대해 “법원은 집권여당을 반민주적 정치세력으로 규정한 것”이라며 “절차와 원칙을 무시하는 이 자들은 자기들 당을 운영하듯 국가도 그렇게 함부로 반민주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윤석열 사당이다’, ‘국민의힘은 윤핵관이 이끄는 반민주정당이다’ 법원이 집권여당을 반민주적 정치세력으로 규정했다”며 “아주 오랜만에 나온 법원의 명쾌한 판단에 다같이 박수를 보내자”고 외쳤다.

이어 “국회가 만든 법을 시행령으로 뒤집고, 자의적 법 해석으로 경찰국을 만들고 있다. 자기네 당만 망치는 게 아니라 나라도 망쳐먹을 사람들”이라며 “이제 가만둬선 안된다. 도덕적, 정치적으로 저들을 압도할 박용진이 앞장서서 저들의 엉망진창 국가 운영과 맞서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우리 당은 원칙이 살아있는 민주적 정당이어야 한다. 절차를 무시하는 편의주의와 꼼수, 상황 논리에 따라 입장이 달라지는 소탐대실의 정치와 결별하자”며 “그래야 우리 ‘민주당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장경태· 서영교·박찬대·고민정 최고위원 후보, 이재명·박용진 대표 후보, 고영인·정청래·송갑석 최고위원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장경태· 서영교·박찬대·고민정 최고위원 후보, 이재명·박용진 대표 후보, 고영인·정청래·송갑석 최고위원 후보. 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