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깡이 아지매' 원두향에 취할판…부산 거친바다 품은 '커피섬' [e슐랭 토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e슐랭 토크’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대평동 한 아파트 벽화로 그려진 깡깡이 아지매. 위성욱 기자

대평동 한 아파트 벽화로 그려진 깡깡이 아지매. 위성욱 기자

 영도(앞쪽 깡깡이마을)와 영도대교 모습. 손민호 기자

영도(앞쪽 깡깡이마을)와 영도대교 모습. 손민호 기자

카페촌으로 변한 영도 '깡깡이 마을'
지난 10일 부산 중구 남포동과 영도구 대교동을 잇는 영도대교(214.7m). 차를 타고 영도로 들어가며 오른쪽을 바라보니 큰 선박 몇 척이 항구에 정박해 있었다. 1912년 목선 등을 제조하는 한국 최초의 근대식 조선소인 다나카 조선소가 있던 ‘깡깡이 마을’(대평동)이다. 조선소에서 배를 수리할 때 망치로 때리는 소리가 마을 별칭이 됐다. 배에 그네 같은 줄을 매달고 앉아 망치로 녹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던 아지매(아줌마)를 ‘깡깡이 아지매’라 불렀는데 ‘자갈치·재첩국’과 함께 ‘부산의 3대 아지매’로 불린다.

이곳에서 차로 10여분 거리에 있는 봉래동은 1937년 한국 최초의 독(Dock·배를 만드는 작업장)이 있는 조선중공업주식회사(광복 후 대한조선공사→1990년 한진중공업)가 있던 곳이다. 사실상 영도는 대한민국 조선 산업 발상지이면서 1960~70년대 초반까지 대표적 조선산업 기지였다.

김명신 영도구 재생정책팀장은 “1911년 발행된 ‘부산시가전도’를 보면 당시 대평동과 봉래동에 영도와 부산 내륙을 잇는 ‘도선장’이 있었던 것으로 나온다”며 “드라마 ‘파친코’에 등장하는 영도 도선장이 이곳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 현대중공업 등에 밀려 쇄락 
이후 영도는 이런 대형조선소와 수리조선소 등 각종 공장이 해안가를 따라 들어섰고, 이를 중심으로 배후 지역에 상업시설과 주거지 등도 조성됐다. 하지만 1970년대 중반 이후 울산에 현대중공업 등이 생기고, 1990년대 후반 영도 수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면서 인구도 급격히 줄었다. 1978년 21만 4000여명으로 정점을 찍었던 인구는 2015년 13만2000여명을 거쳐 올해 6월 말 11만 1307명까지 감소한 상태다. 사람들이 빠져나가면서 해안가 창고형 공장도 하나둘 문을 닫았고, 곳곳에 빈집이 생겨났다.

깡깡이 아지매들이 그네줄에 매달려 배의 녹슨 부위를 망치로 제거하고 있는 모습. 위성욱 기자

깡깡이 아지매들이 그네줄에 매달려 배의 녹슨 부위를 망치로 제거하고 있는 모습. 위성욱 기자

대평동 포구 일대의 풍경. 손민호 기자

대평동 포구 일대의 풍경. 손민호 기자

이런 가운데 최근 창고형 공장과 빈집 등을 활용한 수백개의 카페가 생기면서 영도가 ‘커피 섬’으로 거듭나고 있다. 원래 영도는 말로 유명했다. 나라에서 운영하는 국마장이 있었고, 명마도 많았다. 영도라는 지명도 천리마가 달리면 그림자가 못 따라서 오고 끊긴다고 해 끊을 절(絶), 그림자 영(影)을 써 ‘절영도’라 부르던 것이 광복 후 지금의 이름이 됐다. 그런 영도가 화려했던 조선소 시대를 뒤로하고 과거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도시재생 방식으로 탈바꿈을 시도해 주목받고 있다.

창고형 공장과 빈집에 커피전문점 수백개 
가장 대표적인 게 봉래동 물양장(소형 선박이 접안해 계류하는 곳)에 지난해 12월과 2019년 들어선 '모모스'와 '무명일기'다. 이들 카페는 조선소 관련 건물을 사들여 이곳에 ‘M’자 모양의 뼈대를 유지한 채 카페를 만든 것이 특징이다. 특히 커피전문가에게 부산 대표 카페로 손꼽히는 모모스(MOMOS)는 내부가 생두를 가마니째 쌓아둔 창고, 이들 생두를 분리해 보관하는 사일로(silo), 커피를 볶는 대형 로스터기 등을 투명 유리창 뒤에 위치시켜 외부에서 드립 커피가 나오기까지 공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체험장 같은 장소다. 바리스타에게 커피에 대한 설명을 직접 듣고 만드는 과정을 지켜볼 수도 있다.

카페 대형 창을 통해 밖을 보면 대형 선박이나 녹슨 닻, 사슬 등이 눈에 들어온다. 김모(30·경기도 안양시)씨는 “부산 영도 바다는 해운대나 광안리와는 전혀 다른 거친 바다, 진짜 바다의 느낌이 난다”며 “이쁜 커피숍은 서울 등 다른 곳에도 많은 데 (주변 풍경이)영화세트장 같기도 하고, 내츄럴한 느낌의 이국적인 풍경을 보며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곳은 이곳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영도구 봉래동과 대평동에서는 마약왕(2017년)과 범죄와의 전쟁 (2011년) 등 영화가 촬영됐다.

모모스 커피숍 인근 모습. 위성욱 기자

모모스 커피숍 인근 모습. 위성욱 기자

모모스 카페 창을 통해 바라본 바깥 풍경. 닻 등 선박 관련 설비가 눈에 들어온다. 위성욱 기자

모모스 카페 창을 통해 바라본 바깥 풍경. 닻 등 선박 관련 설비가 눈에 들어온다. 위성욱 기자

파나마·브라질 가서 원두 직접 구매 
부산 동래구 온천동에 본점이 있는 모모스는 산지 직거래를 통해 세계 유명 커피 원두를 구매하고 있다. 모모스 공동 대표 2명이 2·3·4월에는 파나마 등 중미, 7·8·9월에는 브라질 등 남미, 12월에는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를 돌아다니며 품질 좋은 원두를 사들인다. 또 모모스에는 2019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과 2021년 월드컵테이스터스 챔피언십 우승자 2명도 근무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곳은 부산의 대표적인 ‘커피 성지’로 불린다. 모모스는 지역 예술가들과 협업으로 로컬 문화를 알리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2019 월드 바리스타 우승자인 전주연 모모스 공동대표는 “영도는 해운대나 광안리와 달리 아름답기만 한 바다가 아니라 역사와 문화가 함께 숨 쉬고 있는 진짜 부산의 역동적인 바다”라며 “이곳에 카페를 열면 많은 사람이 모이게 되고 그러면 자연스럽게 커피와 함께 부산의 이야기를 전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영도에 분점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모모스 커피 드립 모습. 위성욱 기자

모모스 커피 드립 모습. 위성욱 기자

전주연 모모스 카페 대표가 커피촌을 설명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전주연 모모스 카페 대표가 커피촌을 설명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이 외에도 영도구 동삼동 옛 수리조선소 자리에 배 모양의 피아크(P.ARK·9917㎡)라는 복합문화공간이 지난해 5월 들어섰다. 플랫폼을 뜻하는 ‘P’와 노아의 방주를 뜻하는 ‘아크(Ark)’를 합해 ‘플랫폼 오브 아크 포 크리에이터(Platform of Ark for Creator)’, 즉 창작자들이 모여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는 일종의 방주라는 개념을 도입한 카페다. 대평동에도 수리공업사를 개조한 ‘에세떼’라는 카페가 있는데 이들 모두 조선소 관련 건물에 들어섰다.

영도가 카페로 유명해진 건 부산의 산토리니 마을로 불리는 영선2동의 흰여울마을이 조명되면서다. 깎아지른 듯한 해안 절벽 길 위에 이국적인 풍경을 가지고 있는 이 마을이 영화 ‘범죄와의 전쟁’, ‘변호인’(2013년)과 ‘D.P’(2021년)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관광객이 몰려들었고 주택 등을 개조한 카페도 속속 들어섰다. 영도에는 도시 재생이 추진 중인 봉래동·대평동·흰여울마을·동삼동 등에 현재 230여개의 카페가 있다. 10여년 전에는 7~8개에 불과했다.

영도 흰여울 마을 모습. 손민호 기자

영도 흰여울 마을 모습. 손민호 기자

영화세트장 같은 곳에서 커피축제 열어 

흰여울마을에서 바라본 바다.  손민호 기자

흰여울마을에서 바라본 바다. 손민호 기자

부산시도 모모스 커피가 있는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인근 봉래나루로 600m 구간(부산대교 하부~대선조선)을 커피 특화 거리로 조성하기로 하는 등 영도구 커피 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나섰다. 이 거리의 차로 폭을 줄이고 보도를 확장해 보행자가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하고 도로 경관을 다시 디자인해 보기 좋게 꾸민다는 구상이다. 이번 달에 공사에 들어가 올해 안에 마칠 계획이다.

커피특화거리로 조성될 봉래동 물양장 모습. 왼쪽이 모모스 영도점이다. 위성욱 기자

커피특화거리로 조성될 봉래동 물양장 모습. 왼쪽이 모모스 영도점이다. 위성욱 기자

영도 거리의 문화적 특징을 설명하고 있는 홍순연 박사. 위성욱 기자

영도 거리의 문화적 특징을 설명하고 있는 홍순연 박사. 위성욱 기자

부산시 건축자산 연구원인 홍순연 박사(건축학)는 “수입 원두의 90% 이상이 부산항으로 들어오고 이 중 일부가 영도 물류창고 등에 보관돼 온 역사가 있다”며 “특히 최근에는 자연경관이 아니라 산업이나 삶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는 곳으로 카페가 들어서는 트랜드가 변하고 있는데 이런 것과 가장 잘 어울리는 곳이 영도여서 많은 사람이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