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후곤도 사의 표명…검찰총장 경쟁후보 3인 다 떠난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26 16:58

업데이트 2022.08.26 17:13

윤석열 정부 초대 검찰총장 최종 4인 후보에 올랐던 김후곤 서울고검장(57·사법연수원 25기)이 26일 사의를 밝혔다.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27기)가 총장에 지명된 이후 여환섭 법무연수원장, 이두봉 대전고검장에 이어 최종 경쟁 후보가 모두 검찰을 떠나는 것이다.

김후곤 서울고검장. 중앙포토

김후곤 서울고검장. 중앙포토

김 고검장은 이날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 고검장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나갈 때가 돼서 나가게 됐다"며 "새 검찰총장이 조직을 잘 이끌텐데 제가 후배들에게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후배인 이 차장검사가 검찰총장으로서 조직을 이끌어나가는데 부담을 주지 않으려 용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고검장이 사직서를 내면서 검찰총장추천위가 추천한 최종 후보군으로 이 차장검사와 경쟁한 3명 선배 전원이 검찰을 떠나게 된다. 앞서 지난 22일 여환섭 법무연수원 원장(54·24기), 23일 이두봉 대전고검장(58·25기)이 사직 의사를 표명했다.

김 고검장은 능력과 온화한 인품을 두루 갖춰 따르는 후배 검사들이 많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 그의 거취가 주목을 받자, 이 차장검사를 포함한 후배들이 앞장서 사퇴를 만류했다고도 한다. 지난 4월 검수완박 입법 강행 당시엔 전국 검사장 회의 대변인 역할을 하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동국대 법대 출신인 김 고검장은 '윤석열 사단'이 아닌 검찰 내 비주류로 지난 5월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