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흘리며 심폐소생술…야구 유망주가 심정지 50대 살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25 21:59

업데이트 2022.08.26 09:17

서울 성남고 2학년생 공도혁군.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서울 성남고 2학년생 공도혁군.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한 고등학교 야구 선수가 지난달 아파트 헬스장에서 운동 중 심정지가 온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 KBS '스포츠 9' 등에 따르면 서울 성남고 2학년생인 공도혁군은 지난달 26일 자신이 사는 아파트 단지에 있는 헬스장에서 운동하다가 "쿵" 소리와 함께 쓰러진 A씨를 목격했다.

당시 헬스장에는 6~7명이 운동하고 있었는데, 학교 체육 시간에 심폐소생술을 배웠던 공군은 주저 없이 먼저 나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공군은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무려 20분이 넘도록 응급조치를 이어갔고, 그 덕에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12일 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

공군의 선행은 A씨의 부인이 학교 측에 장학금 전달을 문의하면서 알려졌다. A씨의 부인은 공군에게 사례를 제안했지만, 공군이 극구 거절해 학교 측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 가족은 "현장에 도착해보니 땀을 뻘뻘 흘리며 눈물을 글썽거리는 학생이 있었다"며 "병원에서도 기적이고, 천운이라는 말을 들었을 정도"라며 공군에게 감사를 전했다.

학교는 지난 23일 공군에게 '의로운 학생상'을 전달했다. 119 구급대는 공군에게 하트 세이버 증서 수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