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빌게이츠 고민, 이재용이 해결했다…4년만에 내놓은 결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6일 방한한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과 회동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6일 방한한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과 회동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이 함께 ‘물이 필요 없는 화장실’을 개발했다. 두 사람이 저개발 국가 지원을 위해 의기투합한 지 4년 만에 결실을 본 것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복권된 이후 게이츠 이사장과 회동을 시작으로 글로벌 네트워크 재건에 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게이츠재단과 협력해온 ‘재발명 화장실’(Reinvent the Toilet·RT) 프로젝트를 마치고 25일 경기도 수원 삼성종합기술원에서 종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RT는 위생 문제를 해결하고, 동시에 물과 하수처리시설이 부족한 저개발 국가에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위생적인 화장실이다. 고체는 탈수·건조 연소를 통해 재로 만들고, 액체는 바이오 정화 방식으로 처리해 상·하수도 인프라가 없어도 처리 가능한 게 특징이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RT 프로젝트를 직접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츠 이사장의 간곡한 요청에 화답하면서다. 지난 16일 방한한 게이츠 이사장과 회동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저소득 국가에 위생적 화장실을 보급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삼성이 헌신적인 노력을 보여줘 감사하다”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고, 이 부회장은 “삼성의 기술로 인류 난제 해결에 기여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삼성전자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 3년의 공동연구 끝에 개발한 신개념 화장실. 물과 하수 처리 시설이 부족한 저개발 국가 보급을 위해 만들어졌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 3년의 공동연구 끝에 개발한 신개념 화장실. 물과 하수 처리 시설이 부족한 저개발 국가 보급을 위해 만들어졌다. [사진 삼성전자]

“인류 구할 난제 풀자” 이재용·게이츠 ‘맞손’ 

이 부회장과 게이츠 이사장이 손을 잡게 된 건 RT 개발에  따른 ‘기술적 어려움’ 해결을 위해서다. 게이츠재단은 2011년부터 2억 달러(약 2700억원) 이상을 투입해 ‘RT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세계 유수의 연구기관·대학 등과 협력했으나 결국은 가정용 RT 개발에 성공하지 못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2018년 이 부회장에게 손을 내밀었다. 이 부회장은 이후 삼성종합기술원에 RT 개발을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을 지시하고, 게이츠 이사장과 이메일·전화·화상회의 등으로 소통하며 진행 경과를 직접 챙겼다. 게이츠재단은 삼성 측에 수천만 달러의 과제 수행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이 부회장이 거절의 뜻을 밝혔다고 한다.

삼성은 2019년부터 정화 성능 개선, 내구성 향상, 대량 보급에 필수적인 경제성 확보 등 본격적인 연구를 진행해 3년 만에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5인용·10인용 RT 개발에 성공해 최근 실사용자 시험을 마쳤다. 두 사람의 협력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 있는 삼성엔지니어링 글로벌엔지니어링센터(GEC)를 찾았다. [사진 SNS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 있는 삼성엔지니어링 글로벌엔지니어링센터(GEC)를 찾았다. [사진 SNS 캡처]

족쇄 풀린 이재용…‘뉴 삼성’ 발빠른 움직임 

한편 복권을 통해 ‘취업제한 족쇄’가 풀린 만큼 ‘뉴 삼성’ 도약을 제시해온 이 부회장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반도체 연구개발(R&D) 단지 기공식과 삼성엔지니어링 글로벌엔지니어링센터(GEC) 등을 잇달아 방문해 ‘현장경영’을 늘렸다. 특히 중동 자푸라 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를 논의하는 등 ‘글로벌 경영’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이번 게이츠 이사장과 면담을 계기로 글로벌 네트워크의 재가동도 주목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9월엔 방한한 찰리 에르겐 디시(DISH) 네트워크 창업자와 함께 북한산을 오르기도 했다. 이어 미국을 찾아 동·서부를 잇는 강행군을 펼치며 누바 아페얀 모더나 이사회 의장,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구글 모회사) CEO 등과 교감했다. 지난해 12월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비공개 포럼에서 당시 왕세제였던 모하메드 빈 자이드 UAE 대통령을 비롯해 세계 각계의 전문가들을 만났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문 당시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안내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문 당시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안내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최근엔 보폭이 더욱 확대됐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때는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을 한·미 정상에게 직접 소개했고, 열흘쯤 뒤엔 한국을 찾은 펫 겔싱어 미국 인텔 CEO와 면담했다. 지난 6월 유럽 출장길엔 마르크 퀴터 네덜란드 총리, 반도체 장비업체인 ASML 피터 베닝크 CEO, 유럽 최대 종합반도체 연구소인 아이멕(imec) 루크 반 덴 호브 CEO 등을 만났다. 지난달엔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 회장단과도 회동했다.

이채호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삼성은 최근 제품 개발에 소비자 경험을 우선시하고, 지속 가능성 전략을 세우는 등 글로벌 경영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이 부회장이 삼성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탈바꿈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