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한·중 경제협력 새롭게 확립해 글로벌 위기 극복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한국무역협회, KOTRA와 공동으로 24일 오전 서울과 북경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럼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화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뉴스1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한국무역협회, KOTRA와 공동으로 24일 오전 서울과 북경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럼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화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뉴스1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한국과 중국의 국제 협력 관계를 새롭게 확립해 글로벌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4일 대한상공회의소의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비즈니스 포럼’에서 “에너지, 원자재 가격 인상, 국제적인 분쟁 등 대외여건 변화에 혼자 대처하는 것은 어렵다”며 “한국과 중국은 신뢰를 기반으로 기업간 경제협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양국의 기후변화 대응도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저탄소사회를 실현하는 것은 단순한 권고가 아닌 의무”라며 “기업은 탄소 저감에 따른 효과를 측정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부는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글로벌 협력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최 회장은 ‘이웃은 값을 매길 수 없는 진귀한 보배와 같다’(邻居好, 无价宝)는 중국의 격언을 언급하며 “앞으로 30년은 그동안 30년보다도 양국이 더 나은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며 “대한상의도 CCPIT(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와 양국의 민간 경제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 발표자로 참석한 김동수 산업연구원 해외산업실장은 “원자재와 부품 소재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한 양국 간 공감대 마련이 필요하다”며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회원국 중심으로 자유무역 질서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지난 30년간 한중 경제협력이 양국 경제발전에 큰 공헌을 했다”며 “양국 기업들이 다가올 새로운 역사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