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출금리 올라도 가계 대출 다시 증가…가계빚 사상 최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대출금리 오름세에도 2분기 가계 대출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20년 만에 감소했던 지난 1분기 가계 대출이 석 달 만에 늘어나며 가계 빚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2분기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69조4000억원이다. 전 분기보다 6조4000억원 증가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래 가장 큰 규모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금융사 공적 금융기관에서 받은 가계대출과 카드 사용 금액(판매신용) 등을 포함한 가계 빚을 의미한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2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1757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6000억원 늘어났다. 지난 1분기 8000억원 감소한 가계대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증가 폭이 커지고 기타대출 감소 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2분기 주담대(1001조4000억원)는 전분기 대비 8조7000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은 1분기(8조1000억원)보다 약간 커졌다. 지난해 2분기 증가 폭(17조6000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2분기 주택 매매 및 전세 거래가 전분기보다 다소 증가했다”며 “전세와 집단대출 중심으로 주담대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주담대는 늘었지만 2분기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756조6000억원)은 줄었다. 감소 폭(7조1000억원)은 1분기(8조 9000억원)보다 줄었지만, 3분기 연속 감소세다. 한은은 “지속하는 대출규제와 대출금리 상승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신용대출을 갚아 나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2분기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가계대출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둔화세가 뚜렷하다. 증가 규모로 보면 지난해 2분기(41조 4000억원) 정점을 찍은 뒤, 지난해 3분기(34조8000억원)와 4분기(12조 1000억원)에 증가세가 둔화했다.

한은은 하반기에도 가계대출 둔화세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 팀장은 “7월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3단계 규제가 시행됐고, 최근 들어 금리가 상당 폭 상승한 만큼 이런 요인이 하반기에도 지속해 가계대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걱정스러운 부분도 있다. 박 팀장은 “8월부터 생애최초 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가계대출 규제가 완화된 만큼 이 부분이 가계대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