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서민재 "남태현 필로폰하고 나 때림" 올렸다 삭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서민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서민재 인스타그램 캡처

채널A 연애프로그램인 ‘하트시그널3‘의 출연자 서민재가 가수 남태현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20일 서민재는 자신의 인사타그램에 남태현과 찍은 사진과 함께 “남태현 필로폰 함. 그리고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쓴 주사기 있어요. 그리고 저 때림”이라는 내용을 올렸다.

하지만 서씨 주장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이 삭제됐고 같은 주장이 단편적으로 담긴 게시물이 여러 개 올라오면서 해킹 의혹도 제기됐다.

남태현 소속사 측은 서씨의 주장과 관련 일부에 “사실 확인 중”이라고 했다.

서씨는 2020년 ‘하트시그널’ 출연 당시 여성 자동차 정비사로서 관심을 받았고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어 22만명인 인플루언서다. 남태현은 2014년 그룹 ‘위너’로 데뷔했지만 2016년 탈퇴, 이후 밴드 ‘사우스클럽’을 이끌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