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선 우영우 안부럽다...클럽서도 잘 노는 이 셀럽들 공통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셀럽 된 장애인 유튜버들

장애인 유튜버

장애인 유튜버

영웅이거나, 피해자이거나. 주류 미디어에서 보여주는 장애인의 모습은 늘 두 가지였다. 고난을 극복하거나, 눈앞의 문턱을 넘지 못해 좌절하거나. 이런 장벽을 깨고 싶어 유튜브 세상에 직접 나선 이들이 있다. 지체장애인 이유정(채널명 ‘리즌정의 원더랜드’, 구독자 1만명), 지적장애인 오지현(채널명 ‘아보피치’, 구독자 1500명), 시각장애인 김한솔(채널명 ‘원샷한솔’, 구독자 37만명)씨를 만나봤다.

# 리즌정의 원더랜드

작은 충격에도 뼈가 잘 부러지는 골형성부전증을 앓는 지체장애인 이유정씨는 학창시절 장애를 오해하는 사람들을 마주칠 때마다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꼈다. 장애인 차별을 반대하는 칼럼도 쓰고, 사회적 장벽을 없애기 위한 프로젝트도 진행했지만 대중들에게 의미 있는 영향을 주는 덴 역부족이었다. 그러던 찰나, 직업이나 나이, 장애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유튜브가 장애 인식 개선에 제격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씨는 “당사자의 이야기를 직접 보여준다면 왜곡된 장애인에 대한 시선을 쉽게 깰 수 있겠다 싶어 유튜브에 도전했다”고 전했다.

장애인 크리에이터, 인식 개선 효과 좋아

장애인 콜택시 콘텐트가 인상 깊었다.
“휠체어를 타다 보니 이동권 문제에 관심이 많아 장애인 콜택시 호출에 어려움이 있다는 걸 유쾌하게 풀어내고 싶었어요. 콜택시와 대화를 주고받는 형식의 연기에 도전했죠. 장애인들의 불편한 점을 알려주되, 유쾌한 블랙 코미디 형식으로 풀어내려고 노력했어요. 구독자들도 ‘미처 생각해보지 못했다’, ‘편견이 깨졌다’란 답변을 주셔서 뿌듯했습니다.”
 장애인의 연애를 다룬 콘텐트 ‘휠체어 하트시그널’에서 휠체어를 탄 유정씨가 남성 출연자와 함께 요리 데이트를 하고 있다. [사진 리즌정의 원더랜드]

장애인의 연애를 다룬 콘텐트 ‘휠체어 하트시그널’에서 휠체어를 탄 유정씨가 남성 출연자와 함께 요리 데이트를 하고 있다. [사진 리즌정의 원더랜드]

장애인의 연애를 다룬 ‘휠체어 하트시그널’도 독특했는데.
“몇 년 전부터 ‘하트시그널’, ‘솔로지옥’ 같은 연애 프로그램이 굉장히 유행했잖아요. 그런데 그중에 장애인 출연자는 단 한 명도 없었어요. 의구심이 생겼죠. 장애인도 연애하고 싶고, 실제로 커플인 분들도 많거든요. ‘장애인 연애 콘텐트가 보고 싶으니, 직접 만들자’라고 생각했어요. 대단한 메시지를 주는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휠체어를 탄 출연자가 데이트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연출했죠. 제 콘텐트를 계기로 장애인의 연애나 데이트에 관한 콘텐트가 주류 미디어에도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다음 콘텐트로는 ‘나 혼자 산다’처럼 장애인의 독립에 관한 걸 만들어보려고요.”
 ‘리즌정의 원더랜드’ 이유정씨. [사진 이유정]

‘리즌정의 원더랜드’ 이유정씨. [사진 이유정]

3년간 유튜브를 운영하며, 사람들의 인식이 개선됐다고 느끼나.
“수십 년간 바뀌지 않았던 것들이 몇 명의 장애인 크리에이터로 인해 빠르게 변화했어요. 날 것 그대로의 장애인을 보여줄 수 있는 콘텐트다 보니 그 어떤 인식 개선 교육보다 효과가 좋은 것 같아요. 더 많은 장애인 크리에이터가 등장해 이젠 ‘장애인’이라는 수식어 없이도 존중받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 아보피치

 지난 5월 정현씨의 생일을 맞아 생애 처음으로 클럽에 다녀온 지현씨. 정현씨는 “지현이가 잘 즐겨주는 모습을 보니 뭉클했다”고 말했다. [사진 아보피치]

지난 5월 정현씨의 생일을 맞아 생애 처음으로 클럽에 다녀온 지현씨. 정현씨는 “지현이가 잘 즐겨주는 모습을 보니 뭉클했다”고 말했다. [사진 아보피치]

“저는 약간 송강 스타일. 키 크고, 하얗고, 청춘인 남자를 좋아해요. 언니는 이정재나 정우성처럼 남자다운 스타일.” “동생이 드라마를 하도 많이 봐서 눈이 높아요.” 영락없는 자매처럼 대화를 나누는 이들은 지적장애 인식개선 유튜버 오지현(22, 이하 지), 오정현(25, 이하 정)씨다. 어렸을 때 잦은 열 경기로 지적장애를 갖게 된 동생 지현씨는 숫자나 시간 계산엔 어려움이 있지만 대인관계나 의사소통 능력은 누구보다 뛰어나다. 훌륭한 노래 실력까지 갖춰 지금은 한 앙상블에서 성악가로 활약 중이다. 20여년 간 동생이 장애인이라는 사실을 감춰왔던 정현씨는 유튜브를 만나 동생을 세상 밖으로 꺼내주기로 마음을 먹었다.

‘아보피치’는 정현씨 개인 채널로 시작했다고 들었는데.
“코로나19 확산 초기 일상을 기록하려고 시작한 채널이었어요. 화장하는 영상을 올리려는데, 생각해보니까 동생 지현이가 한 번도 제대로 화장을 해본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동생에게 화장해주는 콘텐트를 만듦과 동시에 제 동생이 지적장애를 갖고 있단 사실을 공개하고 싶었어요. 부모님은 반대하셨지만, 지현이의 장애를 공개함으로써 좀 더 당당하게 살 수 있을 거라고 설득했죠. 영상 반응이 좋아서 결국 지적장애 인식 개선 유튜브로 방향을 바꿨어요.” (정)
 '아보피치' 채널을 운영하는 오정현, 오지현 자매. 최영재 기자

'아보피치' 채널을 운영하는 오정현, 오지현 자매. 최영재 기자

‘사랑하는 동생과 함께하는 쿨톤 핑크 메이크업’ 영상은 정현씨의 인생도 뒤바꿔놓았다. 중어중문학과 글로벌통상학을 전공한 정현씨에게 장애는 그저 ‘돌봐줘야 하는 지현이의 일’에 불과했다. 유튜브를 운영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장애에 관심을 갖게 됐고,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사회복지 분야로 진로를 바꿨다.

지현씨와 함께 클럽, 페스티벌에 다니는 영상이 새롭게 느껴졌는데.
“노는 것을 좋아해서 저에겐 너무나 당연한 일상이었는데, 사실 지현이가 늘 저를 부러워했어요. 한 번도 같이 갈 생각을 안 했죠.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이후에야 지현이를 비롯한 장애인 친구들도 비장애인과 함께 놀고 싶어 하는 친구들이 많은데, 그러기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어요. 막상 가보니 저보다도 더 잘 놀더라고요.” (정)
“클럽이라는 곳이 있다는 걸 알고 너무 가고 싶었어요. 처음엔 어색했지만, 점점 흥이 오르더라고요. 유튜브를 하게 되면서 언니와 해보지 못했던 것들에 도전할 수 있어 너무 좋아요.” (지)

“장애는 다를 뿐이지 나쁜 것 아니야”

학교폭력이나 성추행 등 과거에 대해서도 유쾌하게 풀어낸다.
“지현이가 과거에 받았던 상처를 극복했기에 가능했던 것 같아요. 장애에 대해 심각하고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콘텐트보다는 즐겁고 가벼운 소재로 접근하고 싶거든요. 쉽진 않았지만, 저희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앞으로도 ‘발달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똑같이 사는구나’라는 걸 계속 보여주고 싶어요.” (정)
“장애는 별 게 아니거든요. 비장애인과 장애인은 사람이 다를 뿐이지 동정할 대상도, 나쁜 것도 아니에요. 우리 자매 영상을 보면서 ‘장애가 정말 별거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심어주고 싶어요. 어려워하지 않고 쉽게 다가왔으면 좋겠습니다.” (지)

# 원샷한솔

 치킨 먹방을 선보이는 한솔씨가 “나는 안 보이는 척 음식을 혼자 다 먹을 수 있다”며 자신의 장애를 유쾌하게 표현한다. [사진 원샷한솔]

치킨 먹방을 선보이는 한솔씨가 “나는 안 보이는 척 음식을 혼자 다 먹을 수 있다”며 자신의 장애를 유쾌하게 표현한다. [사진 원샷한솔]

“정류장에 소리 나는 안내판이 있지만 몇 번째 버스인지, 어디서 멈추는지 알 수가 없어요. 가까스로 버스에 타려고 해도 문을 찾기도 전에 버스가 쌩~ 출발하네요.”

고등학교 2학년, 통학 버스에서 갑작스럽게 실명을 맞이한 중도 시각장애인 김한솔(30)씨는 ‘착한 장애인’, ‘성공한 장애인’의 이미지를 바꾸고 싶어 유튜브 채널 운영을 결심했다. 조회 수 260만회를 기록한 ‘시각장애인이 혼자 버스를 탈 수 있을까?’ 영상으로 스타 유튜버가 된 그는 “대중교통 탑승에 성공하는 장애인이 아닌, 장애인에게 대중교통 탑승이 어려울 수밖에 없는 인프라의 한계를 알리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인기 유튜버가 될 것이라고 상상해봤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죠. 유튜브라는 곳이 정말 다양한 사람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곳인데, 시각장애라는 특징을 가진 ‘김한솔’에게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질 줄 몰랐어요. 제가 유튜브에서 영향력 있는 존재라는 것을 체감한 건 컵라면에 점자가 생겼을 때였어요. 시각장애인들이 컵라면 종류를 구별할 수 없다는 콘텐트를 만들었는데, 댓글에 ‘기업에서 누가 돈도 안 되는데 그런 걸 해 주냐?’는 이야기가 있었거든요. 그런데도 기업에서 앞다퉈 저에게 연락이 와서 실제로 컵라면에 점자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제 콘텐트를 계기로 점자를 접할 수 있는 곳이 많아졌다는 게 놀라워요.”
 '원샷한솔' 채널의 김한솔씨. [사진 김한솔]

'원샷한솔' 채널의 김한솔씨. [사진 김한솔]

삶을 공개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텐데.
“고등학생 때 장애가 생긴 중도 장애인이기도 하고, 남들과는 다른 가정환경에서 살아왔다는 걸 늘 숨기고 싶었어요. 다르다는 것이 부끄러운 줄로만 알았거든요. 그런데 사회에 발을 들인 후부터는 ‘왜 다름을 부끄러워하고 숨겨야 할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내가 먼저 세상에 손을 내밀기로 했어요. 그러면 사람들도 저에게 마음을 열 수 있을 테니까요. 가끔 무례한 악플이 달리면 스트레스를 받을 법도 한데, 오히려 이걸 더 드러내고 나쁜 행동이라는 걸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편이에요.”
유튜브 이전과 이후가 많이 달라졌나.
“제가 경험할 수 있는 세계가 굉장히 넓어졌어요. 유튜브라는 공간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잖아요. 능동적인 주체가 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유튜브 덕분에 지금은 생각지 못했던 책을 쓰고 있어요. 『슬픔은 원샷, 매일이 맑음』 이라는 책인데, 그동안 영상으로 전하지 못했던 저와 제 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좀 더 긴 호흡으로 나눠보려고요.”
크리에이터로서의 목표는.
“비주류의 이야기를 꾸준히 전하고 싶어요. 사회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고 싶거든요. 저라는 한 명의 크리에이터가 나비효과를 만들어내길 기대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