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힘 윤리위가 경고 날리자…이준석 딱 한마디 "푸하하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 사진은 이 위원장이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시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며 입장을 말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 사진은 이 위원장이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시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며 입장을 말하고 있는 모습. 뉴스1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16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데 있어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훼손,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반복하는 것에 대해 엄정하게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국내외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과 당원의 기대에 과거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부응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이상 방치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리위는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과 혼란을 해소하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정치적 자정 능력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기대마저 무너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가능성도 열어놨다. 윤리위는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 강화‘와 기강 유지 및 기풍 진작을 위해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 훼손, 고질적인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는 것에 대해 예외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특정인을 염두에 둔 입장문은 아니며, 최근 당 내홍에 대한 경고의 의미”라고 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중앙포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중앙포토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중앙일보에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