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도 안 터지는 오지에서 첨범첨벙…계곡바우길 매력에 빠졌다 [액션 트래블]

중앙일보

입력

강릉 부연동계곡과 양양 법수치계곡에 걸쳐 있는 '계곡 바우길'은 한국을 대표하는 계곡 트레킹 명소다. 인적 뜸한 계곡에서 물속과 산길, 임도를 넘나드는 다이나믹한 걷기 길이다. 최승표 기자

강릉 부연동계곡과 양양 법수치계곡에 걸쳐 있는 '계곡 바우길'은 한국을 대표하는 계곡 트레킹 명소다. 인적 뜸한 계곡에서 물속과 산길, 임도를 넘나드는 다이나믹한 걷기 길이다. 최승표 기자

코로나 시대, 등산은 그야말로 국민 레저가 됐다. 산이라면 질색하던 20~30대도 전국 산을 누빈다. 다만 여름은 너무 더워 등산이나 걷기 여행을 꺼린다. 바다나 계곡에 가서 물놀이를 한다. 그러나 진짜 걷기 마니아는 여름을 기다린다. 여름에만 즐길 수 있는 '계곡 트레킹'이 있어서다. 강원도 강릉 '계곡바우길'이 계곡 트레킹 성지로 꼽힌다.

계곡바우길은 강릉 연곡면과 양양 현북면에 걸쳐 있다. 물 맑기로 소문난 부연동계곡과 법수치계곡을 넘나드는 20.5㎞ 코스다. 이틀을 꼬박 걸어야 하고 길이 험해 베테랑 산꾼과 함께 걷길 권한다. 지난 7월 30일 ㈔강릉바우길이 주최한 '다 함께 걷기'에 참가했다. 전체 코스의 절반을 하루에 걷는 행사였다.

법수치계곡 대승폭포에서 걷기 시작했다. 처음 30분은 임도를 걸었지만 이후 부연동 약수터가 나올 때까지 수십 번 계곡을 넘나들었다. 내내 물속을 걸었다고 해도 될 정도였다. 물속이 미끄러운 데다 일부 구간은 자일을 잡고 건너야 했을 만큼 만만치 않았다. 무릎이 시큰거렸고 체력 소모도 심했다. 그래도 내내 물소리를 들으며 시원한 계곡을 헤치며 나아가는 건 특별한 경험이었다.

계곡바우길은 만반의 준비를 한 뒤 걸어야 한다. 등산스틱과 여벌의 등산화·등산복을 준비해야 한다. 인적이 뜸하고 구간 대부분에서 휴대전화도 터지지 않았다. 큰비가 내린 뒤 물이 불었을 때는 도전을 삼가는 게 좋다. 강릉바우길 이기호 사무국장은 "외국의 유명 트레일을 가봐도 이렇게 멋진 계곡을 걷는 길은 보지 못했다"면서도 "험한 길인 만큼 걷기 전에 강릉바우길에 연락해 안내를 받길 권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