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아 손 패대기, 휴대폰도 박살낸 호날두...그 사건의 결말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8:23

업데이트 2022.08.18 18:32

맨유 호날두는 지난 4월9일 에버턴 소년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폰을 박살냈다. 트위터 캡처

맨유 호날두는 지난 4월9일 에버턴 소년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폰을 박살냈다. 트위터 캡처

소년 팬 휴대폰을 패대기 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경찰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18일 영국 매체 미러는 “자폐아의 손을 내려쳐 휴대폰을 파손한 호날두가 폭행과 형사상 피해 혐의와 관련해 자발적으로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문제는 조건부 주의로 처리돼 종결됐다”고 보도했다. 경미한 범죄를 시인한 경우 경찰이 내리는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이다.

사건은 지난 4월9일 맨유가 에버턴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발생했다. 호날두가 경기장 터널을 빠져 나가며 손으로 에버턴 팬 손을 내리쳤다. 팬의 휴대폰은 바닥에 떨어져 박살 났다. 경기 중 정강이를 다친 데다 패배까지 당한 호날두가 화풀이한 거다.

한 팬이 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영국에서 논란이 됐다. 이후 피해를 입은 14세 소년 제이콥 하딩이 큰 충격을 받았고 자폐증을 앓고 있는 게 알려져 호날두를 향한 비난이 더 거세졌다.

소년팬을 비롯한 에버턴 팬들 모두는 터널 바로 옆 관중석에서 영상을 찍고 있었는데, 호날두가 자기 성질을 못 참고 휴대폰을 부쉈다. 사건 직후 어머니 사라 켈리는 “아이가 타박상을 입었다. 나와 제이콥은 완전히 충격을 받았다. 아이는 자폐증도 있고 운동장애도 있어서 집에 올 때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켈리는 소셜미디어에 멍이 든 아이 손과 액정이 깨진 사진을 올렸다.

켈리는 소셜미디어에 멍이 든 아이 손과 액정이 깨진 사진을 올렸다. 켈리 소셜미디어

켈리는 소셜미디어에 멍이 든 아이 손과 액정이 깨진 사진을 올렸다. 켈리 소셜미디어

호날두는 소셜미디어에 “어려운 순간에 감정을 다스리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항상 존중하고 인내하며 이 아름다운 게임을 사랑하는 모든 어린 친구들에게 본보기가 되어야 한다. 나의 분노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 만약 가능하다면 이 서포터를 올드 트래포트(맨유 홈구장)에 초청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팬 부모는 ‘에버턴 팬인데 왜 맨유 홈구장에 가느냐’고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4개월이 흘러 호날두에게 조건부 주의 처분이 내려졌다. 미러는 “호날두가 아이에게 보상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논란의 아이콘인 맨유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연합뉴스

논란의 아이콘인 맨유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연합뉴스

한편 ‘논란의 아이콘’ 호날두는 올여름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팀으로 이적을 추진하며 맨유 팀 분위기를 망치고 있다. 동료들과 떨어져 ‘혼밥(혼자 밥 먹는 것)’ 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맨유는 개막 후 2연패를 당해 최하위(20위)를 기록 중이다. 호날두는 소셜미디어 댓글에 “몇 주 안에 인터뷰에서 진실이 밝혀질 거다. 미디어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지난 몇 달 동안 나와 대한 100개 뉴스 중 5개만 맞았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