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위해 장관 됐나" 묻자…김현숙 "네" 못박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8:23

업데이트 2022.08.18 19:38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여가부 폐지 의지를 드러냈다.

김 장관과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여가부 폐지’ 필요성과 절차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이날 김 장관은 한준호 의원이 “여가부를 폐지하는데 국회와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가능한가”라고 묻자 “정부조직법을 국회에 내면 국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 의원이 “부처를 폐지하겠다는 장관과 무슨 정책을 논하느냐”며 “여가부 폐지를 위해 장관에 임명됐나”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김 장관은 “네”라고 말했다.

여가부 폐지가 필요한 이유를 묻는 위성곤 의원 질의에는 “호주제 폐지·(성범죄) 친고죄 폐지 등 성과는 냈지만, 시대가 바뀌어 현재 여가부의 틀로는 세대·젠더 갈등 해소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또 “부임 후 3개월간 일을 해본 결과 협업이 많은 부처여서 단독으로 일하기 어려웠다”면서 “여가부의 (다양한 가족, 경력단절여성 지원 등) 업무보고에 담긴 내용은 중요한 과제인데, 어떤 틀로 가져갈지 검토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여가부의) 편제가 달라지는 것이지, 경력단절여성의 지원 등이 없어질 수는 없다고 본다며 여가부가 폐지돼도 기능과 역할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세계성격차지수’(Gender Gap Index·GGI)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동의하지만, 여가부 폐지에 대한 의지는 분명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유정주 의원이 “여가부 폐지 로드맵을 언제까지 만들 것이냐”고 반복적으로 묻자, 김 장관은 “(정부조직을 총괄하는)행정안전부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