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신임 대표에 최휘영 전 NHN 대표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5:05

인터파크가 18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최휘영 전 NHN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인터파크 측은 이날 최 신임 대표의 선임을 밝히면서 "플랫폼 산업 이해도와 여행산업에 대한 전문성이 인터파크의 비전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휘영 인터파크 신임대표. 사진제공 인터파크

최휘영 인터파크 신임대표. 사진제공 인터파크

연합뉴스, YTN 기자 출신인 그는 10년 간의 기자 생활 이후 야후코리아에 합류해 포털 뉴스 서비스 구축에 기여했다.

2002년 NHN으로 자리를 옮겨 네이버본부 기획실장 등을 거쳐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하며 네이버의 성장기를 이끌었다. 2016년 초개인화 여행 플랫폼 트리플을 창업했다.

최 신임 대표는 인터파크가 보유한 글로벌 인벤토리·네트워크와 빅데이터·AI 등 기술을 결합해 인터파크의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고 여행·공연·콘서트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계획이다.

최 대표는 "인터파크를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도 주목받는 기술 기반의 여행·여가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인터파크가 보유한 여행·공연 데이터에 혁신 기술을 더해 여행·여가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