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막말에 억장 무너졌다"…암환자 가족 울린 장면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4:19

업데이트 2022.08.18 14:33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15회 방송분. 사진 넷플릭스 캡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15회 방송분. 사진 넷플릭스 캡처

ENA 채널의 인기 드라마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위암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극중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가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선배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에게 ‘위암 생존률’이나 ‘사망’ 등을 거듭 언급하는 장면 등이 문제가 된 것이다.

지난 17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에서는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정명석(강기영 분)이 수술을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은 정명석이 수술을 받는 날이었다. 병원에 찾아가 정명석을 만난 우영우는 “어떻게 왔냐”는 정명석의 물음에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습니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고 하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정명석은 어머니를 향해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 아니에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라고.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대.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상황을 무마하려 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15회 방송분. 사진 넷플릭스 캡처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15회 방송분. 사진 넷플릭스 캡처

하지만 우영우는 “수술이 잘 될 확률이 높다”는 취지의 정명석의 발언을 천진난만하게 반박했다.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입니다”라며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률이 30~40% 밖에는…”이라고 했다.

보다 못한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고, 우영우는 그런 정명석에게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외쳤다. 수술실로 가는 침대에 누운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 조용히 해요”라고 말했지만 우영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꼭!”이라고 또 외쳤다.

우영우와 정명석의 대화가 이어지는 동안 제작진은 익살스러운 효과음과 발랄한 배경음악을 사용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위암을 드라마의 개그 요소로 활용했다”, “자폐 스펙트럼이 있다고 해서 막말을 하는 게 괜찮은 건 아니다. 암 환자 가족인데 드라마 보고 억장 무너졌다”, “저번 주에 비슷한 논란이 있었는데도 또 논란이 생긴 게 안타깝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지난주에 방송된 회차에서도 우영우는 여러 사람 앞에서 정명석이 위암 환자라는 사실과 위암 3기의 낮은 생존 확률 등에 대해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그런데 비슷한 논란이 또다시 이어져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드라마의 흐름상 불필요한 장면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우영우가 수술을 마친 정명석의 병실을 찾아가는 장면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내용이 나오기 때문이다. 다만 일부 네티즌은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다”라며 지나친 비판을 자제하자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이날 최종회인 16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시청률 0.9%로 출발한 이 드라마는 9회까지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며 9회 15.8%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15회의 시청률은 지난 14회 시청률 14.6%보다 떨어진 13.8%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