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여중생 협박해 성매매시킨 그놈들...처벌은 고작 징역1년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4:13

업데이트 2022.08.18 14:36

중앙포토

중앙포토

미성년자를 협박해 여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한 20대 남성 2명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강요 등 혐의로 기소된 A(21)씨 등 20대 남성 2명에게 각각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인천 한 화물주차장 등에서 중학생인 B(16)양을 협박해 여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채팅 애플리케이션에 ‘나 미성년자인데 간단 만남 하실 분’이라는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한 성매수남들을 B양과 만나게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서로 짜고 미성년자인 피해자를 협박해 사기 범행에 이용했다”며 “죄질이 좋지 않아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