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90원 당당치킨보다 더 싸다, 이마트에 내걸린 '5980원'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2:40

업데이트 2022.08.18 13:57

사진 이마트.

사진 이마트.

‘반값 치킨’의 인기가 뜨거운 가운데, 이마트가 오는 24일까지 프라이드치킨 한 마리를 5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18일 치킨 등 대표 외식 메뉴를 포함한 주요 먹거리를 일주일간 특가 판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마트에서 5980원에 판매하는 프라이드치킨(9호)은 종전에 판매하던 ‘5분 치킨’과 같은 크기의 생닭을 유사한 방법으로 조리했다. 가격만 기존 5분 치킨보다 4000원 저렴하다.

이마트는 “전분을 활용해 튀김옷을 얇게 만들고, 쌀가루와 15종 이상의 천연 향신료를 추가해 식은 후에도 에어프라이기에 5분간 조리하면 풍미가 살아난다”고 설명했다. 이미 조리돼 진열돼있는 식은 치킨을 판매할 수밖에 없는 대형마트 치킨의 단점을 보완했다는 취지다.

이마트는 치킨 6만 마리 분량을 준비해 점포당 하루 50~100마리씩 오후에 두 차례로 나눠 판매하기로 했다. 1인당 1마리씩만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지난달에도 2주간 5분 치킨을 3000원 할인한 6980원에 판매한 바 있다.

대형마트가 반값치킨에 이어 일반 프랜차이즈 치킨의 4분의 1 가격인 5000원대 치킨까지 내놓는 것은 식탁 물가가 고공행진 하면서 최근 대형마트에서 내놓은 저렴한 치킨의 인기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6990원 짜리 ‘당당치킨’을 내놓은 홈플러스는 최근 이로 인해 톡톡한 모객 효과를 누리고 있다. 당당치킨은 이달 10일까지 38만 마리 이상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광복절이자 말복인 이달 15일에도 점포당 30∼50마리씩 총 5000마리를 5990원에 판매하면서 점포마다 5분여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롯데마트도 1.5마리짜리 ‘한통치킨’을 지난 11일부터 일주일간 반값인 8800원에 판매했다.

한편 이마트는 이 기간 동안 초밥도 평상시보다 5000원 할인한 1만2980원에 판매한다. 샤인머스캣(1kg·박스)은 20일 하루 동안 기존 가격에서 1만원 할인한 1만5900원에, 봉지라면 전 품목은 2+1행사를 진행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