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정부와 손잡고 ‘AI 생태계’ 확장 “AI, 인간 돕는 최고 조력자”

중앙일보

입력 2022.08.18 12:15

서울 LG 본사 건물 앞. 연합뉴스

서울 LG 본사 건물 앞. 연합뉴스

LG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손잡고 민·관·학 협력을 통한 인공지능(AI) 생태계 확장에 나섰다.

LG는 과기정통부 주최 ‘2022 인공지능대학원 심포지엄’에 민간 기업 처음으로 후원사로 참여해 인공지능대학원협의회, 인공지능혁신허브,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등 국내 인공지능 전문 기관들과 함께 행사를 공동 주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공지능 글로벌 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인공지능대학원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민·관·학 교류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행사로 이날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전국 16개 인공지능대학원의 교수와 학생은 물론 LG·삼성전자·AI 유망 스타트업 연구원까지 대거 참여한다.

행사 시작을 알리는 기조 강연은 세계 10대 AI 석학인 이홍락 LG AI연구원 CSAI(최고AI과학자)이 맡았다. 그는 ‘인간을 돕는 조력자로 복잡한 업무를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개발을 위한 학습 방법(Towards Learning Generalizable AI Agents for Solving Complex Real-world Tasks)’에 대해 발표했다.

이 CSAI는 “지도학습 방법으로 인간이 분류한 데이터를 단기간에 다량으로 학습한 AI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잘 수행할 수 있지만, 현실 세계의 다양한 문제 상황에 놓일 경우 일반화된 성능을 내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어 “복잡한 업무를 해결하기 위해 작업 간의 연관·의존 관계를 인식하고 이해함으로써 처음 접하는 복잡한 상황에서도 스스로 빠르게 계획을 세우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연구의 핵심 아이디어”라며 “물리적인 환경에서 위험한 일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이나, 가상 환경에서 인간의 업무를 돕는 비서 역할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일반화된 성능을 보이는 AI 에이전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에는 이지형 성균관대 AI대학원장을 좌장으로 ▶최재식 KAIST 교수 ▶송길태 부산대 교수 ▶민옥기 ETRI 본부장 ▶김세훈 카카오브레인 그룹장 등이 참여해 ‘글로벌 AI 리더가 되기 위한 전략 방안’에 대해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이어 인공지능대학원과 기업 간 산학 협력 우수 사례로 선정된 기업들을 대표해 ▶김승환 LG AI연구원 비전랩장▶하정우 네이버 AI Lab 소장 ▶최준기 KT 본부장 등이 사례를 발표한다.

저녁에는 산학협력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정부·전문 기관·학계·기업의 주요 인사 120여명이 모이는 네트워킹 행사 ‘타운홀 미팅’이 열린다.

한편 LG AI연구원은 과기정통부와 인공지능대학원 학생들의 실전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인공지능대학원 챌린지’도 공동으로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인공지능대학원 챌린지는 대학원마다 팀을 구성해 기업이 제공한 산업 현장의 실제 데이터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경연이다.

지난달부터 14개 대학원 165개팀이 ‘백신 및 면역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원·항체 반응 예측’을 주제로 경연을 진행해 중앙대 ‘CVML’팀이 첫 우승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CVML팀은 이날 진행한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과기정통부장관상과 함께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또 LG 계열사 입사 지원 시 서류 전형 면제 및 LG AI 인재풀 등록 등의 혜택이 주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