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금지한 尹회견에 "언론통제"...5년전 文때도 수첩 썼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참석 취재진은 노트북을 소지하지 않고 대신 책상 위에 종이나 수첩, 펜을 올려둔 모습이다. 사진 대통령실

지난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참석 취재진은 노트북을 소지하지 않고 대신 책상 위에 종이나 수첩, 펜을 올려둔 모습이다. 사진 대통령실

대통령실이 지난 17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장에 취재진의 노트북 반입을 금지한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언론통제를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그러나 이같은 노트북 반입 제한은 문재인 정부에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서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현장 사진이 공유됐다.

사진 속엔 기자들이 노트북 대신 수첩과 펜을 들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이 담겼다. 일부 네티즌들은 언론 취재를 제한하는 행위라고 비판하면서 “노트북 압수당했나?”, “문재인 대통령 때였으면 이렇지는 않았을 텐데”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대통령실이 17일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자들에게 노트북 반입을 제한한 건 사실이다. 대통령실이 기자회견 하루 전인 16일 보낸 공지문인 ‘취임 100일 기자회견장 입장 절차 안내문’에는 “정숙한 환경 유지와 기존 관례에 따라서 노트북 반입 및 키보드 사용이 불가하다. 다만 펜과 수첩은 휴대 가능”이란 내용이 담겼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아 지난 2017년 8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참석 취재진은 책상이 없이 의자에 앉아 수첩에 필기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아 지난 2017년 8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참석 취재진은 책상이 없이 의자에 앉아 수첩에 필기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그러나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 노트북 반입을 못 하게 한 건 문재인 정부도 마찬가지다. 5년 전인 2017년 8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등에서도 노트북 반입이 금지돼 취재진은 대신 수첩에 회견 내용을 필기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대통령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한 기자는 “당시에도 노트북을 가지고 들어갈 수 없었다. 그때는 책상도 없고 의자만 덩그러니 있어 더 불편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