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주차장 몰래 들어간 벤츠…블랙박스 찍힌 황당 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벤츠 차주가 주차장에서 차량 바닥 매트를 털고 있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벤츠 차주가 주차장에서 차량 바닥 매트를 털고 있는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주차장에서 차 내부를 청소한 뒤 쓰레기를 버리고 간 벤츠 차주를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가 떠난 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휴일에 출근했는데 안 보이던 벤츠가 서 있었다”며 “퇴근할 때 보니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어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벤츠 차주가 20~30분가량 실내 청소를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벤츠 차주가 차에서 바닥 매트를 꺼내 터는 등 한참을 청소하는 모습이 보인다. 잠시 후 차량 내부 청소를 끝낸 그는 유유히 주차장을 떠났다.

그가 떠난 자리에는 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마스크와 휴지, 음료 컵, 페트병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었다.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네티즌들은 “망신을 당해야 다신 저런 행동을 못할 것”, “당당한 태도가 황당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A씨에게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할 것을 권유했지만, A씨는 영상으로는 차량 번호판 식별이 안 된다고 했다.

A씨는 “벤츠가 있던 자리가 원래 사원들이 잘 주차하던 자리”라며 “청소하시는 분들에게 오해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영상 화면을 인쇄해 청소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리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소에도 주차장 구석구석 꽁초를 버리고 가는 사람, 커피 마시고 남은 걸 바닥에 뿌려 얼룩이 지게 하는 사람 등이 많아 청소하시는 분들께 민망하고 창피하기 그지없다”며 일부 사람들의 무개념 행태를 꼬집었다.

한편 쓰레기 무단 투기는 경범죄 처벌법 제3조 1항11호(쓰레기 등 투기)에 해당하는 위반 행위로 적발 시 1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혐의로 처벌받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