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7월 물가상승률 10% 넘어…40년 만에 최고치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21:04

지난 6월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수만 명이 물가 상승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올해 물가상승률 정점이 11%를 웃돌 수 있다고 경고했다. EPA=연합뉴스

지난 6월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수만 명이 물가 상승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올해 물가상승률 정점이 11%를 웃돌 수 있다고 경고했다. EPA=연합뉴스

영국의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영국 통계청은 17일(현지시간)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작년 동월과 비교해 10.1% 뛰었다고 밝혔다. 이는 1982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6월의 9.4%보다도 0.7%P 상승한 수치다.

앞서 전문가들은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8%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이를 뛰어 넘어 두자릿 수를 기록한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통계청은 지난달 물가 상승의 주요인은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12.7%)로, 빵, 시리얼, 우유, 치즈, 계란 등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 8월(13.2%) 이후 최대 폭이며, 그 배경은 역시 에너지 요금과 사룟값 등의 상승이다. 휘발유와 디젤(43.7%)도 전월(42.3%)에 비해 상승률이 조금 더 높아졌다.

판테온 매크로이코노믹스의 영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새뮤얼 톰즈는 "최근 유가 하락이 반영되며 8월과 9월에는 물가상승률이 약간 내려갔다가 10월에 에너지 요금 상한이 올라가면서 다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콘월 인사이트는 최근 에너지 요금 상한이 연 1971파운드(313만원)에서 10월에 연 3582파운드(570만원)로 거의 두 배로 뛰고 내년 1월엔 연 4266파운드(678만원)로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앞서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하면서 에너지 요금 인상에 따라 물가 상승률이 연말에 13%가 넘을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금융시장에서는 BOE가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더 올릴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나딤 자하위 재무부 장관은 이날 물가상승률에 관해 "쉬운 해결책은 없다"면서 "인플레이션 통제를 최우선 사항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임금이 올랐지만 물가가 가파르게 뛴 탓에 실질임금은 마이너스다. 전날 통계청에 따르면 2분기 실질임금은 3% 줄어들면서 역대 최대폭 감소했다. 특히 에너지와 식품이 주도하는 근래 물가 상승세는 서민에게 더 큰 충격이 된다. 저소득층은 지출에서 생활에 필수적인 식료품과 에너지 비중이 큰 탓이다.

영국 싱크탱크인 재정연구소(IFS)는 "연말이 되면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가구가 체감하는 물가 상승률은 18%에 달하는 반면 상위 20%의 경우는 10.9%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