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널 빼고 다 올랐다…삼성·LG 부품값 상승에 하반기 ‘안갯속’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19:22

업데이트 2022.08.17 19:26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며 TV를 비롯한 가전제품과 디스플레이 패널 재고가 늘고 있다. 뉴스1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며 TV를 비롯한 가전제품과 디스플레이 패널 재고가 늘고 있다. 뉴스1

부품 값과 물류비는 두 자릿수로 올랐는데, 재고는 쌓이고 있다-. 상반기 사업보고서에서 드러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민낯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실적은 선방했지만 코로나19 특수가 막을 내리고, 글로벌 경기 위축과 고금리 등 악재를 만나면서 하반기 전망이 ‘회색빛’으로 바뀌고 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LG전자 등 국내 대표 전자 업체의 올 상반기 주요 원재료 가격과 운반비(운송+물류비)가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비율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제품 가격은 이보다 낮은 비율로 오르거나 되레 떨어졌다.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는 배경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가격이 전년 평균 대비 58% 상승했다. 디스플레이 구동회로 부품인 연성인쇄회로조립(FPCA)와 스마트폰 카메라에 필요한 카메라모듈 가격은 각각 19%, 10% 상승했다. 반도체 웨이퍼 가격은 4% 올랐다.

LG전자의 주력인 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에 필요한 철강·레진·구리 가격은 각각 22%, 20.3%, 40.2% 올랐다. TV와 차량용 텔레매틱스에 들어가는 반도체 칩 가격은 각각 42.6%, 39.1% 상승했다. 운반비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삼성전자는 39.6%, LG전자는 46.6% 상승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주요 부품 중에선 TV용 패널 가격이 유일하게 하락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수요 급증에 따라 이례적으로 패널 가격이 급등한 탓에 올해 들어 하락세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완제품 가격에 반영하기도 어려운 구조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과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 13% 올랐다. TV 가격은 오히려 4% 하락했다. LG전자 역시 에어컨 가격이 5.9%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고·세탁기 가격 상승률은 3%, TV는 4%, 모니터는 2.7%에 머물렀다.

두 회사의 공장 가동률 역시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TV 등 영상기기 공장 가동률은 지난해 상반기 77.7%에서 올 상반기 74.4%로 하락했다. LG전자는 같은 기간 97.8%에서 80.4%로 줄었다.

더욱이 완제품 재고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 삼성전자의 제품 및 상품(완제품) 재고자산은 17조574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8조3491억원)보다 두 배로 늘었다. 다만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반도체는 재고를 일정 부분 두고 가는 측면도 있어 단순히 재고가 늘었다고 해서 제품이 팔리지 않았다고 단정지어선 곤란하다”고 말했다. LG전자의 완제품 재고자산 역시 4조6534억원에서 5조4101억원으로 늘었다.

11일 오전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서서히 수익성에 노란불이 들어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매출 77조2036억원, 영업이익 14조9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2%, 12.2% 늘었다. 하지만 시장 전망치와 비교하면 매출은 0.02%, 영업이익은 4.1% 밑돌았다. LG전자도 영업이익 7922억원을 기록했는데, 시장 전망치보다 5.6%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전과 스마트폰, 반도체 시장에서 여전히 위상을 지키고 있지만 수요 침체가 걱정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최근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 13억8000만 대에서 13억3300만 대로 낮췄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D램 공급이 수요의 두 배로 늘고, 반도체 재고가 급증해 삼성전자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세계 1, 2위인 TV 수요 전망도 어둡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TV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 2억1700만 대에서 2억1200만 대로 하향 조정했다.

이에 금융투자업계는 두 회사의 하반기 실적 전망치를 낮추는 추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개월 전 17조2603억원에서 지난 16일 기준 13조5472억원으로 급감했다. LG전자 역시 같은 기간 1조1475억원에서 9085억원으로 줄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자는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LG전자 역시 생활가전이 비수기인 데다 마케팅 비용이 많이 들어가 상반기와 비교해 실적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