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슨스 IPC 위원장,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단장·감독 접견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15:44

앤드류 파슨스 IPC 위원장(왼쪽부터)과 평창패럴림픽 당시 총감독이었던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선수단장이었던 배동현 창성건설 부회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앤드류 파슨스 IPC 위원장(왼쪽부터)과 평창패럴림픽 당시 총감독이었던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선수단장이었던 배동현 창성건설 부회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한국을 찾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이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한국 선수단장과 총감독을 만났다.

파슨스 위원장은 17일 경기도 화성 발리오스 승마클럽에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장이었던 배동현 창성그룹 부회장(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협회 회장), 총감독이었던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을 만났다.

파슨스 위원장은 지난 16일 입국했다. 평창 패럴림픽 유산인 반다비체육센터 150개소 중 1호 개관식을 참석하기 위해서다. 파슨스 위원장은 패럴림픽 당시 인연을 맺은 배동현 부회장을 만났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금메달을 획득한 창성건설 소속 신의현(오른쪽)과 배동현 선수단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금메달을 획득한 창성건설 소속 신의현(오른쪽)과 배동현 선수단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파슨스 위원장은 "평창 패럴림픽 레거시의 시작은 선수단이다. 한국에는 정부 뿐만 아니라 배동현 부회장과 같은 기업인이 함께 관심을 갖고 사회적 가치를 실천해주고 있어 장애인 스포츠가 발전하고 있다"며 감사했다. 향후 배동현 부회장과 창성그룹의 지원 활동이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배동현 부회장은 "평창 패럴림픽의 유산으로 장애인체육 환경이 좋아지고 있다. 매우 기쁘고 감사한 일이다. 앞으로도 국내외 장애인체육의 발전을 위해 기업인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와 IPC, 창성그룹은 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위해 협업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회담장소인 발리오스 승마클럽은 국제대회 개최가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시설이다. 2017년부터 특수학교 학생 및 성인을 위한 기승체험과 말과의 교감활동을 할 수 있는 장애인 재활 승마교실을 운영중이다.

앤드류 파슨스 IPC 위원장이 17일 의왕시 장애인 승마체험교실을 참관 했다. 파슨스 위원장은 브라질에서 장애인승마재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앤드류 파슨스 IPC 위원장이 17일 의왕시 장애인 승마체험교실을 참관 했다. 파슨스 위원장은 브라질에서 장애인승마재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모국인 브라질에서 장애인 재활승마센터를 운영 중인 IPC 위원장의 요청으로 회담장 선정이 이뤄졌다. 코로나로 중단되었다 다시 문을 연 경기 의왕시 장애인 승마체험교실과 승마장 시설을 참관 후 운영 프로그램에 대한 벤치마크 등의 이뤄졌다.

파슨스 위원장은 18일에는 광주 북구 반다비 체육관 개관식에 참여한 뒤, 20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