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가처분 인용땐 비대위 해산?' 묻자 "절차상 문제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12:18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제동을 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와 관련해,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의사를 거듭 피력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17일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한 후 기자들을 만나 ‘가처분이 인용될 경우 비대위는 해산하나’라는 질문에 “인용될 경우가 없을 것이라고 보지만, 절차가 미비하면 절차를 갖추면 된다”고 답변했다.

그는 ‘절차를 갖추면 된다는 건 해산 않고 비대위 체제가 유지된다는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재차 “어떤 절차가 미비하므로 안 된다면 그 절차를 다시 갖추면 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어제 법률지원단 변호사들이 오셔서 우리 측 답변서 준비한 걸 같이 본 일이 있었다”며 “절차상 문제가 전혀 없는 거로, 그래서 (법원이) 가처분 받아들이지 않을 거로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서도 관련 질문에 “판결 결과를 예단하는 건 조심스럽지만, 당 법률지원단 검토 결과 우리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주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낸 비대위 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

법원의 판단은 이르면 심문 당일인 이날 나온다. 다만 정치적 파급력이 상당한 사안인 만큼 심리에 필요한 추가 자료 검토 등을 이유로 결정을 미룰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