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치기 안해요?" 이정재 지적한 이영자…이 장면이 부른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10:59

업데이트 2022.08.17 13:35

 방송인 이영자(왼쪽)가 배우 이정재와 칼비빔국수를 먹는 모습.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방송인 이영자(왼쪽)가 배우 이정재와 칼비빔국수를 먹는 모습.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방송인 이영자가 배우 이정재, 정우성과 식사를 하던 중 면발을 끊지 않고 먹는 ‘면치기’를 한 것을 두고 식사 예절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이정재, 정우성과 만나 함께 칼비빔국수를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이정재는 젓가락으로 집은 국수를 한 번에 다 먹지 않고 조용히 적당량씩 끊어 먹었다.

이를 본 게스트들은 “되게 조용히 드신다”, “그걸 끊냐”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영자는 “국수 (먹는데) 소리를 안내요? 소리가 나야죠”라며 후루룩 소리를 내면서 면치기를 보여줬다.

게스트들은 이영자의 면치기를 보고 “이렇게 먹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깜짝 놀란 듯 식사를 멈추고 이영자를 바라봤다. 방송에서는 ‘무릇 면치기란 고막도 치는 법’이라며 면치기를 옹호하는 듯한 자막을 내보냈다.

이영자가 이정재와 칼비빔국수를 먹는 모습.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이영자가 이정재와 칼비빔국수를 먹는 모습.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이를 본 일부 시청자들은 “앞에서 후루룩 크게 소리 내며 먹으면 불쾌하다”, “면치기를 하면 국물이나 양념이 사방으로 튀어서 위생상 안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원래 이정재처럼 먹는 게 우리나라에서 평범한 거 아니었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작성자 A씨는 이영자와 이정재의 식사 예절을 비교하며 “소리 안 내고 먹는 이정재가 특이한 사람이 됐다. 우리나라가 원래도 소리 내면서 먹었냐. 면치기 나온 지 하도 오래되니까 이제 기억도 안 난다”고 지적했다.

래퍼 코드 쿤스트가 중국집에서 자장면을 끊어먹는 모습.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래퍼 코드 쿤스트가 중국집에서 자장면을 끊어먹는 모습.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최근 먹방이 많아지면서 면치기는 먹방의 기본으로 통했다. 이영자뿐 아니라 예능프로그램 출연자들 대다수가 면치기로 면 요리를 먹는 모습을 공개해 왔고, 면치기를 하는 것이 음식을 제대로 즐기는 예절인 양 다루고 있다.

지난 2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래퍼 코드 쿤스트는 중국집에서 면치기 대신 면끊기를 보여 게스트들에게 핀잔을 듣기도 했다.

당시 코드 쿤스트는 자장면을 젓가락으로 집어 일정량을 먹은 뒤 면발을 끊었고, 게스트들은 “면을 왜 끊냐”, “면이 목젖을 치고 나서 끊어줘야 한다”, “먹고 싶다는 마음이 쏙 들어갔다”며 비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송 내용에 네티즌들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많은 네티즌들은 “면치기 하면서 소리를 내야 맛있게 먹는다는 인식이 바뀌면 좋겠다”, “면치기가 당연한 듯 방송에서 다루는 것이 보기 안 좋다”, “면치기를 왜 강요하냐”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