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스테핑서 많이 한 말…취임 초엔 ‘법’ 지금은 ‘국민’

중앙일보

입력 2022.08.17 00:07

업데이트 2022.08.17 01:00

지면보기

종합 06면

36회.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100일 동안 가진 도어스테핑(약식 문답) 횟수다. 5월 10일 취임과 동시에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직행한 윤 대통령은 다음 날부터 출근길에 짧게는 30초, 길게는 5분여 기자들을 만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역대 정권의 기자회견 횟수와 비교해 보면 이명박(18회)·박근혜(16회)·문재인(19회) 전 대통령을 크게 뛰어넘는다.

5월 11일 첫 도어스테핑 일성은 “일해야죠”였다. 이를 시작으로 그간 151개 질문을 받았다. 도어스테핑에 들인 시간은 총 1시간25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윤 대통령 발언을 전수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나온 말은 ‘글쎄’(59회)로 주로 질문에 답하면서 말버릇처럼 등장했다. 유의미한 단어 중에선 ‘국민’을 46회로 가장 많이 언급했다. 경기 침체를 우려하며 “국민이 숨넘어가는 상황”(6월 20일)이라고 한 것 등이다. ‘생각’(37회), ‘문제’(36회), ‘우리’(33회)가 뒤를 이었다. ‘정부’는 32회 말했다. 이 밖에 ‘대통령’은 26회, ‘경제’는 23회, ‘정치’는 14회 언급했다. ‘통합’은 4차례 언급했는데, 첫 도어스테핑 때 말한 뒤로는 나오지 않았다. ‘협치’도 한덕수 국무총리의 국회 인준 처리를 앞두고 한 번 언급한 게 전부다.

핵심 키워드로 보면 취임 직후 ‘법’과 관련된 발언을 많이 하다가 점차 ‘국민’으로 옮겨갔다.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과격 시위를 두고 “법에 따른 국민의 권리”라고 했고, 검찰 편중 인사 지적에 “그게 법치국가 아닌가요”라고 반문하는 등 ‘법과 원칙’을 거론할 때가 많았다.

관련기사

그러다 8월 첫째 주 여름휴가가 변곡점이 돼 ‘국민·민생’에 방점을 둔 메시지로 옮겨가는 흐름이다. 휴가 복귀 첫날인 지난 8일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고 했고, 12일 출근길 문답에선 “광복절 사면은 민생에 중점을 뒀다”고 했다. 16일 인적 쇄신 방향에 관한 질문에는 “국민을 위한 쇄신으로서 꼼꼼하게 실속 있게 내실 있게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 지지율이 처음 꺾이기 시작한 때는 검찰 출신 인사와 관련해 ‘필요하면 또 하겠다’며 논란을 낳은 시기(6월 중순)와 겹친다”고 지적했다. 이후 인사 난맥상 관련 질문에 “전 정부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고 한 것 등이 도마에 올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도어스테핑 횟수를 줄이는 것을 건의했지만 대통령의 소통 의지가 너무 강하다”며 “대신 보다 정제된 발언을 내면서 인간적이고 소탈한 면을 어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