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국제 보건 협력 강화 MOU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19:14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정부가 16일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 공동의장 방한을 계기로 게이츠 재단과 보건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양해각서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이기일 복지부 제2차관,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이 서명했다.

게이츠 재단은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글로벌펀드’ 등 글로벌 보건기구의 가장 큰 민간 공여기관이다. 복지부와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RIGHT Fund)의 공동 자금을 출연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사(社)의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는 등 한국 측과 긴밀한 민관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다.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정부와 게이츠 재단은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 등 민간ㆍ공공 파트너십을 강화해 국제보건 분야에서 한국과 게이츠 재단이 더욱 주도적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국제 사회 코로나19 대응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한 보건기구들과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공적개발원조(ODA) 정책에서 다자보건협력의 중요성을 부각하기로 했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글로벌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로 지정한 것과 연계해 중저소득 국가의 바이오 인력 역량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이외에 세계적인 건강 불평등 해소, 바이오헬스 연구 발전 등을 위해 백신과 진단기기, 치료제 등 감염병 관련 기술을 공동 연구 개발하는 등 기회를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양해각서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례 회의 개최 방안도 논의했다”며 “앞으로 정부와 한국 기업, 게이츠 재단의 협력 기회를 늘리고 국제보건협력에서 한국의 기여도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