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영끌쪽 패닉…한달 새 주담대 금리 0.52%P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17:11

업데이트 2022.08.16 22:24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주택 담보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는 모습. 뉴스1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주택 담보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는 모습. 뉴스1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가 또 오른다. 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7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전달보다 0.52%포인트 높아지면서다. 지난달 13일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영향이 시중은행 대출 금리에 반영되기 시작한 것이다.

16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연 2.90%다. 2013년 3월(2.85%) 이후 9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전달보다는 0.52%포인트 상승했다. 은행연합회가 2010년 1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를 발표한 이래 가장 큰 오름폭이다. 코픽스는 지난 1월부터 6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7월 잔액 기준 코픽스는 2.05%로 전달보다 0.22%포인트, 2019년 새로 도입된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는 1.62%로 전달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신규 취급액 코픽스는 매달 새롭게 조달한 자금을 기준으로 삼아 시장 금리가 빠르게 반영되지만,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 금리 반영이 상대적으로 느려 상승 폭이 작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 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올랐다는 건 은행의 조달비용, 즉 원가가 올랐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대출 금리도 오르는 수순을 밟게 된다. 최근 시중은행이 예·적금 금리를 일제히 올리며 그 영향으로 코픽스도 상승할 수밖에 없다.

코픽스가 오르며 각 은행의 주담대 변동금리도 17일부터 상향 조정된다. KB국민은행은 연 3.92~5.32%이던 주담대 변동금리를 연 4.44~5.84%로, 우리은행은 연 4.79~5.59%에서 연 5.31~6.11%로, NH농협은행은 연 4.01~5.01%에서 연 4.53~5.53%로 모두 인상한다.

일부 시중은행의 변동형 주담대 금리 상단은 이미 6%를 넘겼고 7%대를 바라보고 있다. 국제 유가 하락 등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약간 줄어들긴 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고강도 통화 긴축을 이어가고, 한국은행이 연말까지 3번 남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연속으로 인상한다면 변동형 주담대 금리 상단이 7%대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