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차관에 '쪽지 전달' 논란 대통령실 교육비서관 전격교체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11:37

업데이트 2022.08.16 13:12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둔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둔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을 전격 교체했다

16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달 12일자로 권성연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에 대한 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비서관에는 설세훈 전 경기도 교육청 제1부교육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 비서관은 지난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장상윤 교육부 차관에게 만5세 취학 연령 하향과 관련한 국회 대응 지침 성격의 쪽지를 전달해 논란된 바 있다.

당시 회의에서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권 비서관 이름과 함께 “학제개편은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내용이 담긴 쪽지를 쥐고 있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논란이 벌어졌다.

윤 대통령은 16일 일각의 ‘대통령실 인적개편’ 주장과 관련, “어떤 변화라는 것은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히 챙기기 위한 변화이어야지 어떤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대통령실 참모진 인적쇄신론과 관련해 “그동안 취임 이후에 여러 가지 일들로 정신없이 달려왔습니다만 휴가 기간부터 제 나름대로 생각해놓은 것이 있고, 국민을 위한 쇄신으로서 꼼꼼하게 실속있게 내실 있게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