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韓수사기관 연락 없어…때 되면 협조, 인생 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11:36

업데이트 2022.08.16 11:47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암호화폐 미디어 코이니지와 인터뷰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암호화폐 미디어 코이니지와 인터뷰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국산 암호화폐 테라와 루나를 발행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16일 “한국 수사기관으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이니지(Coinage)’와의 인터뷰 영상에서다.

권 대표는 싱가포르의 사무실 등에서 촬영한 이 인터뷰 영상에서 한국 입국 계획에 대해 “한국의 수사관들에게서 어떤 요구를 받지 않았고 연락을 한 적도 없기 때문에 이에 대한 결정을 내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에 돌아가 수사와 재판을 받으면 징역형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질문에 그는 “때가 되면 협조할 계획”이라며 “인생은 길다”고 답했다.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금융범죄합동수사단은 지난달 권 대표가 한국에 입국하면 통보하도록 법무부에 요청했다. 한국에 있는 테라폼랩스의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해선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한 상태다.

권 대표는 테라폼랩스가 미국 실리콘밸리 최악의 사기극 중 하나인 엘리자베스 홈즈의 테라노스와 비교되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홈즈가 판매한 혈액검사기는 애초에 아무런 기능을 하지 않는 것을 작동한다고 속인 것”이라며 “테라는 잠깐이지만 탈중앙화 화폐로서 아름답게 작동했고 다른 이유로 작동을 멈춘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사기의 정의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을 알고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그것이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라며 “테라는 내가 취약점을 보완하지 못해 실패한 것이지 사기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딸의 이름을 루나로 지었고 5년이란 시간을 들였지만 결국 모든 명성을 잃었고 인터넷에서 가장 미움받는 사람이 됐다”며 “내가 만약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이 일을 한 거라면 (결과적으로) 가장 어리석은 일을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인터뷰 진행자 잭 구즈만은 인터뷰 영상 초반부에 “테라폼랩스는 코이니지 모회사의 투자자”라고 밝히며 “나 역시 테라로 돈을 잃었기 때문에 테라가 왜 실패했는지 알기 위해 권 대표를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코이니지의 유튜브 채널은 지난 3월 15일 개설됐다. 16일 공개한 권 대표와의 인터뷰가 처음 게시한 영상이다.

테라는 자매 코인인 루나와 발행량을 연동해 1테라의 가치가 1달러로 고정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이다. 지난 4월 초 루나의 시가총액은 410억 달러(약 53조7000억원)였다. 지난 5월 테라의 가치가 1달러 아래로 붕괴하면서 테라와 루나의 가격이 폭락해 전 세계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봤다.

지난달 20일 검찰은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등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와 테라폼랩스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해 테라, 루나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