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尹-이준석 지향점 같다고 본다…오해 있으면 풀어야"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09:38

업데이트 2022.08.16 09:41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16일 "윤석열 대통령이나 이준석 대표가 조금 더 소통하고 다시 한번 같이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올해 초 이 대표를 탄핵한다고 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함께 가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대선에서 승리하고 정권교체라는 결과는 이뤄냈다. 같이 갈 가능성이 있고,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갈등의 본질은 이 전 대표를 쫓아내기 위한 당내 주류 세력의 움직임이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그런 측면이 있다"며 "이 문제는 윤 대통령이 큰 틀에서 풀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만나서 하심탄회하게 오해가 있으면 풀어야 한다. 크게 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가는 지향점은 같다고 본다"며 "윤석열 정부가 성공적으로 국정을 수행하고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재창출하는 것에 대해서는 견해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선 "지나치게 거친 표현이 많이 나왔다"며 "감정적인 것도 있었지만 당이 안고 있는 문제가 무엇인지, 또 당의 체제를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에 대한 담론도 함께 제시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이 새로운 이슈 계속해서 따라가야 하고, 기존 담론으로 나가면 안 된다는 부분도 지적했다. 당이 처한 상황에 대한 절박함, 변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에 대해서 얘기했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