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 건 킴 보정속옷뿐"…조롱 쏟아진 애플 제품,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2022.08.16 00:26

업데이트 2022.08.16 14:33

출시를 앞둔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 사진 애플 공식홈페이지

출시를 앞둔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 사진 애플 공식홈페이지

애플이 미국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과 협업해 출시하는 무선이어폰 '비츠 핏 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흰색, 검정색, 보라색 등이 주를 이루는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흙갈색, 살구색, 황토색 등의 색상을 사용하면서 "킴 카다시안이 만드는 보정속옷에서 뽑아낸 색깔 같다"는 조롱도 나오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MacRumors) 등에 따르면, 애플은 자회사 비츠(Beats)의 무선 이어폰 피츠 핏 프로에 기존에 없던 새로운 색상을 입혀 오는 16일 내놓을 예정이다. 비츠 핏 프로는 애플이 비츠를 인수한 뒤 '호환성'을 강조하며 출시한 무선이어폰으로, 모양이 골뱅이처럼 생겨 '골뱅이 이어폰'으로도 불린다.

 출시를 앞둔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 사진 애플 공식홈페이지

출시를 앞둔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 사진 애플 공식홈페이지

해외 IT 전문매체들은 일제히 이번 신형 비츠 핏 프로의 독특한 색상 라인업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 IT매체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에 따르면, 색상 디자인에 참여한 킴 카다시안은 "이어폰이 눈에 띄도록 컬러풀해야 한다는 생각을 깨뜨리고 싶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애플의 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인 에디 큐(Eddy Cue)는 이번 협업에 대해 "킴은 처음으로 비츠 핏 프로에 자신의 시그니처 스타일을 도입했다"고 치켜세우며 "음악 팬과 패션 마니아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색상의 이어폰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에 올라온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가. 사진 맥루머스 캡처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에 올라온 비트핏프로(Beat Fit Pro) 새로운 색상 라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가. 사진 맥루머스 캡처

그러나 이번 애플의 컬러 마케팅이 성공적일지는 의문이다. 비츠 핏 프로 새로운 색상이 공개된 뒤 전문매체와 온라인상에는 조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IT매체 테크크런치(Techcrunch)는 킴 카다시안이 자신이 운영하는 브랜드의 속옷을 입고 무선 이어폰을 들고 있는 홍보사진을 찍은 것에 대해 "애플이 킴 카다시안과의 컬래버레이션을 발표했지만 보이는 건 보정속옷 뿐이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다른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MacRumors)에서도 네티즌들은 "너무 이상한 협업이다", "킴 카다시안이 그냥 자신의 피부색과 같은 색상을 원했던 것 아니냐", "이런 걸 누가 사느냐", "킴이 입는 보정속옷 색상같다"며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