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도 반했다…그가 SNS에 띄운 '연어 초밥' 정체

중앙일보

입력 2022.08.15 18:06

업데이트 2022.08.15 22:27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의 세포배양 연어 생산 기업을 소개했다.

사진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최 회장은 지난 14일 저녁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지난달 미국 출장 중에 예일대 심혈관내과 전문의인 아리예 엘펜베인과 저스틴 콜벡이 샌프란시스코에 공동창업한 ‘와일드타입’(Wildtype)을 방문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곳에서 최 회장은 이 업체가 생산 중인 세포배양 연어로 만든 초밥과 롤, 샐러드 등의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최 회장은 “이것은 세포배양으로 만들어낸 연어살”이라며 “물고기의 생명을 뺏지 않고도 지속 가능하고 맛과 영양은 같은 생선을 먹을 수 있다면 인간의 삶과 지구 환경은 어떻게 달라질까”라고 말했다.

이어 “세포배양 어류에는 자연산과 양식 어류에 들어있는 메틸수은이나 항생제 등 건강에 치명적인 이슈도 없을뿐더러 오메가3, 단백질, 비타민과 칼슘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들은 풍부하게 들어있다”고 소개했다.

최 회장은 “어획 및 양식, 운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혼획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바다 생태계를 보호할 수 있다”고 했다.

SK그룹의 투자전문회사인 SK㈜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전략의 일환으로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체식품 기업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 기업 가운데는 세계 최초로 소에서 추출한 단백질 유전자로 발효 유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퍼펙트데이’에 2020년과 지난해에 걸쳐 12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또 지난해에는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발견한 미생물과 자체 발효 기술로 영양이 풍부한 대체 단백질 원료 개발에 성공한 네이처스 파인드에 29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 때문에 SK가 이 업체에 투자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