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日총리, 야스쿠니 참배 고민…우리 측에 사전 설명"

중앙일보

입력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5일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5일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5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에 대해 "사전에 우리 측에 설명도 해왔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야스쿠니 신사에 일단 일본 총리가 직접 가지는 않는 선에서 여러 가지 고민을 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광복과 독립을 맞은 날이지만 일본은 2차 세계대전에서 패전한 날이라는 의미에서 일본 지도부가 매년 8·15마다 야스쿠니신사에 어떤 식으로든 예를 표하는 게 멈출 수 없는 관습이 됐다"며 "여기에 대해 한·일이 어떻게 교감하느냐, 그리고 그 이후에 관행을 어떻게 조절해나가느냐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외교부가 간단하게 이 문제에 대해 비판을 할 것"이라며 "그것과 관계없이 큰 틀에서 한일 현안에 대해 매우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논평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대중(DJ)-오부치 공동선언' 계승을 천명한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과거에 잘못한 것을 먼저 따져 해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접근이 아니라, 미래 협력을 마음먹고 과거에 있었던 일을 조금 더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면 과거를 협의하고 해결해야 마음도 열린다는 의미에서 과거사 문제를 다뤄가겠다는 말씀"이라고 해석했다.

위안부 및 강제노역 문제에 대해선 "일본 정부의 태도나 언사가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한다"며 "그전에는 한국이 완벽한 해결책을 들고 오지 않으면 만남 자체가 이뤄지기 힘들었는데 지금은 이면에서 협의도 하고 듣기도 하고 고위당국자 간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