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시' 피습 걱정하자…"다음은 너" 지목된 유명작가 누구

중앙일보

입력 2022.08.15 10:30

업데이트 2022.08.15 11:56

영국 작가 조앤 롤링. AP=연합뉴스

영국 작가 조앤 롤링. AP=연합뉴스

 인기 소설 '해리포터' 작가인 조앤 롤링(57)이 흉기 피습을 당한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75)를 걱정하는 트윗을 올린 후 온라인상에서 협박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경찰은 이날 "롤링에게 온라인 협박이 있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경찰관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롤링은 지난 12일 살만이 미국 뉴욕에서 흉기로 공격을 당하자 트위터에 "끔찍한 뉴스다. 지금 마음이 너무 아프다. 그가 괜찮기를"이라고 썼다.

이에 '미어 아시프 아시즈'라는 이름의 이용자가 "걱정하지마 다음은 너야. (Don't worry you are next)"라는 댓글을 달았다.

롤링은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을까?"라며 이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했으며, 경찰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협박성 트윗을 올린 계정은 파키스탄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루슈디를 흉기로 찌른 20대 남성을 칭찬하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다.

롤링에게 보낸 트윗은 이날 오전 삭제됐다.

루슈디는 12일 미국 뉴욕주 셔터쿼에서 열린 문학 축제에서 강연을 준비하던 중 무대로 돌진한 하디 마타르(24)가 휘두른 흉기에 목과 복부 등을 찔렸다.

피습 후 응급 수술을 받은 루슈디는 현재 인공호흡기를 제거하고 지인과 대화를 나누는 등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1988년 출간한 '악마의 시'로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루슈디는 30년 넘게 살해 위협에 시달려왔다.

현장에서 체포된 마타르는 13일 2급 살인미수와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