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이XX 저XX' 발언, 윤핵관에 날 때리라는 지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이 XX 저 XX' 발언은 상징적인 의미"라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과 윤핵관 호소인들에게 지령 비슷한 역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XX 저 XX'는 다른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하는 것"이라며 "그걸 듣고 사람들이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쟤 때려도 되겠다' 하면서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려 들어오는 지령 비슷한 역할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앞뒤가 다르면 곤란하다"며 "앞뒤가 다르다는 것은 결국에는 제가 들은 평가는 이것 아닌가. '100년 만에 나올 만한 당 대표' 그리고 'XX' 조합하면 '100년 만에 나올 만한 XX'라는 건가"라고 했다.

이어 "준공개적인 자리 아니냐"며 "여럿이 있는, 나름 정당의 고위급 관계자가 있는 자리에서 그렇게 해버리면 그 사람들이 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조수진 의원이 그 말을 듣고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조 의원이 어떤 상황에서 나는 당대표의 말을 듣지 않겠다는 말을 할 수 있었겠느냐"며 "다른 정황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이해 안 가는 일들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한 양두구육(羊頭狗肉)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사자성어에 있는 양두구육이라는 걸 있는 그대로 쓴 것"이라며 "개고기는 우리가 선거 과정에서 팔았던 모든 가치와 어떤 지향점들을 이야기하는 것이고 사람을 국한해 생각할 이유가 없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저는 다 얘기했는데 거기에다 대놓고 싸가지 프레임이라든지 전형적인 불경죄 프레임을 가져오는 것은 지금 상황에서 동작하지도 않거니와 대통령을 더 곤란하게 하는 길이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게 보수 정당에서 흔히 하는 일"이라며 "옛날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 트집 잡을 만한 공격이 들어왔다 하면 다들 들고 나와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대응했는데 그게 지금도 반복된다면 참 암울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취임 100일을 앞둔 윤 대통령의 성적표를 매겨달라는 질문에는 "한 25"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지난주 갤럽 수치"라면서 "25보다 더 마음 아픈 것은 호남에서의 9 그리고 젊은 세대에서의, 30~40대에서 13, 11 뭐 이런 숫자"라며 "60대도 돌아서고 70대에서 40 나와서 버티는 게 이게 지금 뭐냐"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지난 기자회견이 윤 대통령과의 결별 선언이었냐는 질문에는 "결별 선언할 것 같으면 이렇게 안 한다"며 "그렇게 보고 싶은 분들이 많은 것일 것"이라고 부인했다.

윤 대통령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정치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에 목매는 것도 아니고 실질적인 얘기를 하기 어려울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