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려들 강남 한복판 집단폭행…오물 붓고 머리 찍어내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4 17:46

업데이트 2022.08.14 21:03

14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종단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종단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봉은사의 한 승려가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종단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조계종 노조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조계종 노조원을 폭행한 혐의로 승려 A씨를 입건 전 조사(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봉은사 일주문 근처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의 선거 개입 중단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 조계종 지부 기획홍보부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A씨가 자신도 박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은 두 사람 모두 피혐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병원 진료를 요구해 석방된 상태”라며 “박씨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고, 추후에 두 사람을 모두 순차적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가 공개한 당시 영상에는 A씨를 포함한 승려 2명이 박씨를 폭행하며 욕설을 내뱉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모자를 쓴 승려 1명이 손으로 박씨를 때리려는 자세를 취하자 경찰관이 제지에 나섰고, 이때 뒤편에 있던 다른 승려 1명이 주변 경찰관을 뿌리치고서 앞으로 뛰쳐나와 오른팔로 박씨 머리를 바닥으로 찍어 내렸다.

이 승려는 박씨 머리와 얼굴을 누른 채 바닥으로 끌고 가다가 경찰관 여러 명의 제지를 받고 물러났다. 그는 경찰에 의해 뒤로 빠지는 과정에서 박씨를 향해 욕설을 하기도 했다.

이어 경찰이 이 승려와 박씨를 분리해 상황이 종료되는 듯했으나, 처음에 폭행을 시도했던 승려가 다시 앞으로 튀어나와 인도에 누워있던 박씨에게 발길질을 가했다.

결국 경찰관들이 가해 승려들을 일주문 쪽으로 강제로 데려가고서야 상황은 끝이 났다.

연합뉴스가 공개한 사진에는 폭력을 행사한 승려 중 1명이 봉은사 앞 도로 위에서 한 손으로 박씨를 붙잡은 채 플라스틱 양동이에 든 오물을 붓는 모습도 담겼다.

박씨는 “인분 냄새가 굉장히 심하게 났고, 이를 말리던 경찰관들도 인분, 오물을 함께 뒤집어썼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