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이 번다" 10대 승객의 말, 택시기사는 동료에 SOS 쳤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13 23:13

업데이트 2022.08.14 10:59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자의 돈을 조직에 전달하려던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보이스피싱에 속은 가로챈 돈을 총책에 건넨 혐의(사기)로 A(19·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2시40분쯤 전남 화순에서 피해자로부터 1050만원을 건네 받은 뒤 같은날 오후 4시6분쯤 광주 북구 운남동의 한 은행에서 송금하려던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금융기관 직원 행세를 하며 ‘일시 상환하면 금리가 낮은 대출상품으로 바꿔주겠다’는 보이스피싱에 속은 B씨를 만나 돈을 건네받았다.

A씨의 범행은 광주와 화순을 오가며 탑승한 택시 기사에 의해 발각됐다.

택시기사는 A씨가 목적지에 ‘금방 돌아오겠다. 잠시만 기다려달라’며 내린 뒤 얼마 지나지 않아 곧장 승차한 점을 수상히 여겼다.

기사는 또 다소 어려보이는 A씨가 ‘돈을 많이 번다. 계약하러 간다’는 발언도 수상히 여겨 동료 택시기사에게 112신고를 부탁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 6분께 광산구 운남동 한 은행 앞 자동화입출금기(ATM)에서 총책에게 돈을 보내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 ‘고액 아르바이트인 줄 알고 심부름을 했을 뿐이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파악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