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바다 표류"…을왕리 홍학 튜브가 위험천만한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2.08.13 21:46

업데이트 2022.08.13 22:25

사진 인천 영종소방서

사진 인천 영종소방서

인천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10대 중학생이 바람에 의해 바다로 떠밀려가 표류하다가 10여분 만에 구조됐다.

13일 인천 영종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4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튜브를 탄 10대 중학생 A군이 표류하던 것을 한 시민이 발견해 “바다 멀리 튜브가 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119구조대는 제트스키와 구조 보트를 급파해 신고 접수 14분 만인 오전 11시 8분께 해수욕장에서 1㎞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A군을 무사히 구조했다.

A군은 썰물 때 홍학 모양의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조류와 바람에 먼 해상까지 떠밀려 간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 관계자는 “해당 튜브는 보트 형태로 가운데 구멍이 뚫린 일반적인 튜브보다 바람의 저항을 많이 받는다”며 “해수욕장 이용객들은 해변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