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핵관' 거론된 이철규 "사악한 이준석, 입만 열면 거짓말"

중앙일보

입력 2022.08.13 20:40

업데이트 2022.08.13 21:04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13일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실명이 거론된 이철규 의원은 “오늘도 계속해서 거짓말을 하고, 오로지 남 탓과 거짓말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에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 무슨 평가를 하지. 전제가 올발라야지, 거짓말을 하면 안 되지 않나. 그 주변 사람들은 입만 열면 거짓말이고 속이고 조작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작년에 성과 평가를 하는데도 자기한테 바른말 한 사람들은 조작해서 뺀 사람들이다. 이자들이 그런 짓을 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부르짖는다”며 “이준석은 아주 사악한 사람이다. 자기한테 바른말 하면 거짓말과 통계 조작까지 해 가면서 상대를 응징하고 보복하는 인격의 소유자”라고 비난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스1

앞서 이 대표는 회견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이철규 의원을 ‘윤핵관’으로,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정재, 박수영 의원을 ‘윤핵관 호소인’으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총선에 승리하는 데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서울 강북 또는 수도권 열세 지역 출마를 선언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지구를 떠난다면 전라도여도 출마하겠다”고 말했다고 강원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이 의원은 “지역구 주민들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해 달라고 국회의원으로 뽑아주는 거지 이준석이, 당이 보내서 국회의원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심판받아서 국회의원이 된 날 보고 어디로 가라는 건가. 나는 이준석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공천받아서 국회의원 된 사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과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지구를 떠야지’라고 발언한 것을 거론하며 “본인이 윤석열 대통령 되면 지구 떠나겠다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는데 본인이 그런 자세를 보이면 내가 우리 당의 험지라 하는 호남 출마도 마다하지 않고 고려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